네이버뉴스, '언론구독플랫폼'으로…구독 2500만명 돌파

이용자 76%가 언론사 직접 구독 중
‘구독’이 네이버뉴스 사용 핵심 패턴으로 자리잡아
언론사 67%가 100만 구독자 확보
1인당 평균 7개 언론사 구독, 매일 7.5개 기사 본다
  • 등록 2022-03-29 오전 10:03:38

    수정 2022-03-29 오전 10:03: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언론사별 편집판


언론사 구독자수


네이버(035420)에서 뉴스를 보는 방식이 확실하게 변했다.

29일 네이버에 따르면 언론사별 네이버뉴스 ‘구독’ 서비스 이용자가 2,500만 명을 넘어섰다. 전체 네이버뉴스 월간 이용자 월간 활성사용자수(MAU )중 76%가 ‘구독’을 중심으로 네이버뉴스를 사용하고 있다는 의미다. ‘언론사 편집’ 서비스를 시작한 지 약 4년 6개월 만의 수치다.

53개 언론사, 100만 이상 구독자…‘심층기획’ 코너 통하다

현재 네이버뉴스 ‘언론사 편집’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언론사는 총 79곳이다. 이중 67%인 53개 언론사가 100만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했으며, 5개 언론사가 500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확보했다.

네이버는 언론사 뉴스 구독이 늘어난 배경으로 ▲ 지난해 신설한 『심층기획』 코너의 꾸준한 활성화와 ▲PC버전으로까지 확대된 ‘언론사 편집’ 기능을 꼽았다.

특히 심층기획 코너는 지난해 7월 오픈이후 언론사 편집판을 통한 기사 클릭 수가 약 30% 이상 증가했다. 현재 68개 언론사가 심층기획 코너를 운영 중이며, 월 평균 9천여 주제의 다양한 기사들이 해당 코너를 통해 제공되고 있다.

네이버뉴스 심층기획코너


지난해 12월 ‘언론사 편집’ 서비스가 PC로 확대된 이후부터는 직접 언론사를 구독하는 네이버뉴스 이용자들이 일 평균 3배 이상 증가했다. 현재 이용자 1인당 평균 7.0개의 언론사를 구독 중이며, 언론사 편집판을 통해 하루 평균 7.5개의 기사를 클릭하고 있다.

기자홈 개설기자 8292명…네이버, 개선 준비중

이와 함께 기자가 자신이 제작한 기사를 한 곳에 모아 이용자에게 소개하고, 이용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능인 『기자 홈』 역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기자 홈 누적 구독 수는 1년 사이에 75% 증가해 744만 건을 넘어섰으며, 이용자 1인당 1일 1회 가능한 ‘응원’ 건 수도 누적 1,200만 건으로 1년 전에 비해 3배 이상 많아졌다.

현재 『기자 홈』을 개설한 기자는 8,292명으로, 네이버뉴스 콘텐츠제휴 언론사의 95% 이상이 해당 기능을 제공 중이다.

네이버는 앞으로 스마트콘텐츠스튜디오를 통해 개별 언론사가 이용자들에게 제공하고 싶어하는 기사들이 더욱 잘 돋보일 수 있도록 큐레이션하는 편집 기능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네이버는 네이버뉴스 내 『기자 구독』, 『연재 구독』 코너에서도 작성자의 편집 가치가 보다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개선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