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최초 유튜버 노린다…다누리가 부여받은 미션은?

BTS `다이너마이트` 우주인터넷으로 지구에 발신
`아르테미스 계획` 위한 선발선으로 임무 부여
  • 등록 2022-08-05 오전 11:07:09

    수정 2022-08-05 오전 11:07:52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대한민국의 첫번째 달 탐사선 `다누리`(KPLO)가 5일 달을 향한 첫 발을 내디뎠다. 단순히 한국의 첫 번째 달 탐사라는 미션에 그치지 않는다. 2025년까지 달에 인간을 보내겠다는 국제 프로젝트 `아르테미스 계획`의 선봉장을 맡았다.

(그래픽=문승용 기자)
다누리는 달에서 지구와의 인터넷 가능성을 실험한다. 세계 최초로 우주인터넷을 활용해 지구와의 교신을 시도하는 것이다. 세계적 그룹 BTS의 `다이너마이트`를 실었는데 계획대로 `다이너마이트`가 지구에 울려퍼진다면 다누리는 세계 최초 달 유튜버가 되는 셈이다.

이 계획에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한 우주 인터넷 장비가 활용된다. 달 궤도와 지구 사이에서 표준화된 심우주탐사용우주인터넷(DTN)이 이뤄질 수 있을지에 시선이 쏠린다.

다누리가 부여받은 가장 중요한 미션은 인류가 53년만에 달에 다시 착륙할 후보지를 찾는 것이다. 미국 항공 우주국(NASA)는 이를 돕기 위해 자체 개발한 섀도캠을 무상으로 제공했다. 섀도캠은 달의 극지방을 촬영할 계획이다.

달의 남북극 지방은 일년 내내 햇빛이 들지 않는 `영구음영지역`이다. 과학자들은 이곳에 물이 존재하는 것으로 추정한다. 이미 고체형태의 물, 얼음은 발견된 상태다. 다누리가 `물`이라도 찾게 된다면 인류사적 발견이 된다.

다누리의 최우선 임무도 있다. 한국형 달 착륙선의 후보지를 확보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오는 2030년 무렵 달에 착륙선을 보내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고해상도 카메라 `루티`를 활용해 착륙 후보지를 실제 촬영한다.

한국천문연구원이 개발한 광시야 편광카메라 `폴캠`으로는 세계 최초의 달 편광지도 작성에 나선다. 물체 표면 특성에 따라 빛 반사의 방향이 다른 `편광현상`을 담아낸다. 달의 뒤편까지 세세하게 담을 계획이다.

다누리는 또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만든 감마선 분광기를 통해 달의 자원 분포를 파악한다. 경희대 연구팀이 개발한 자기장측정기로는 달의 이상 자기장을 관측한다. 달은 지구만큼 강한 자기장이 없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이유가 파악되지 않는 강한 자기장을 보이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