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격리자, 오늘 자정이면 0명…'사실상 종식'

  • 등록 2015-07-26 오후 10:54:59

    수정 2015-07-26 오후 10:54:59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련 자가격리자가 27일 0시 격리 해제돼 메르스 사태가 사실상 종식될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자와 접촉했던 마지막 격리자가 오늘밤 자정을 기해 격리해제된다. 지난 5월20일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지 두 달여 만이다.

정부는 오는 27일 오전 ‘메르스 민관 종합대응TF’ 제4차 회의를 열어 메르스 유행 종료 기준과 향후 대책 등에 대해 전문가들과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장옥주 보건복지부 차관과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간호협회 등 현장전문가와 대한감염학회 등 각 학회 및 민간 전문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후 정부는 28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메르스 대응 범정부 대책회의’를 열어 회의 결과를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이 발표에는 ‘큰 우려가 없으니 이제 일상생활로 돌아가도 된다’는 내용의 대국민 메시지가 포함될 전망이다.

다만, 정부의 대국민 메시지가 공식 메르스 종식 선언은 아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마지막 환자 완치일로부터 28일 뒤(최대 잠복기의 2배) 메르스 종식을 공식 선언하라고 한국 정부에 권고한 바 있다. 아직 유전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지 못한 환자 1명이 남아 있어 빨라야 다음 달 말께 공식 종식 선언이 가능할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