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3040대 박탈감 부추겨 집권한 文대통령, 좌절 안겨”

11일 한국당 미래비전특위 간담회
“문대통령 신년회견, 많은 국민들 열 났을 것”
“총선, 대선 승리 위해선 통합 리더십 필요”
  • 등록 2019-01-11 오전 10:17:36

    수정 2019-01-11 오전 10:17:36

11일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별위원회 토론회 ‘30·40대 왜 위기인가?’에서 오세훈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미영 한정선 기자] 오세훈 자유한국당 국가미래비전특위 위원장은 11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을 두고 “3040세대에 큰 좌절을 안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30~40대 왜 위기인가? 정책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통해 “3040세대는 우리나라의 허리, 중추로 수입이 가장 절실한 나이대임에도 각종 사회보험료와 자녀 교육비 등 가처분 소득과 노후에 부담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신년 기자회견을 강하게 비난했다.

오 위원장은 “작년은 국민들은 모두 경제의 심각성을 인식하는데 정부만 부인하는 한 해였고, 이제 겨우 심각성을 인식하는 것 같지만 해법은 전혀 제시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들이 올 초에는 대통령이 경제정책 운영기조를 전면 개조할 줄 알았을 것”이라며 “경제정책의 전면 개편은 필요하지 않고 부분 보완하겠다는 말을 들어서 좌절감을 느꼈다. 많은 국민들이 열이 났던 하루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가 3040대의 좌절감, 상대적 박탈감 등을 부추겨서 집권에 성공했으나 지금 경제정책은 지지집단인 3040대에게 경제위기를 불러오는 경제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거듭 비난했다.

한편 그는 차기 전당대회와 관련해선 “의원들로부터 통합의 총선을 이끌어달라는 말을 들었고, 밑바닥의 조류를 확인했다”며 “당 구성원들의 염원을 담아 탈계파, 초계파 그리고 모두를 다 끌어안는 통합의 리더십과 미래 비전을 보여주는 게 총선과 대선을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계파통합 리더십’ 기치를 앞세워 당 대표 출마에 출마하겠단 뜻을 다시금 피력한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