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스키니진 입은 삼성 女임원‥"당신은 어떤 브랜드인가?"

이영희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전무 '열정락서' 강연
시종일관 당당한 강연..청중들 환호 받기도
"무조건 성과로 승부..자기 브랜드 전략서 쓰고 노력해야"
  • 등록 2011-11-30 오후 1:54:07

    수정 2011-11-30 오후 1:54:07

[이데일리 서영지 기자] "전 이영희입니다. 여러분은 누구시죠?"

지난 29일 저녁 삼성 주최 토크콘서트 `열정락서` 강연을 위해 수원 경희대 국제캠퍼스에 나타난 이영희 삼성전자(005930) 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 전무(사진)는 파란색 스키니진 차림이었다. 원색적인 초록색 스카프까지 둘러 한눈에 들어오는 이 전무는 똑 부러지는 말투로 강연을 시작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의 세계 마케팅 전략을 맡고 있는 이 전무는 삼성에서 소위 `잘 나가는` 인물로 통한다. 삼성으로 오기 전에 메이블린, 유니레버, 키엘, 슈에무라, 랑콤, 로레알 등 여성 마케터라면 누구나 가고 싶어한다는 회사에서 일했을만큼 경력도 화려하다.    "일은 98%, 집안일에는 2% 신경 쓴다"는 그의 말에 사회자가 "집안 꼴이 말이 아니겠네요"라고 농담을 던졌더니, 돌아온 대답이 더 당차다.   "집안 꼴은 남편이 관리하면 되지 않겠습니까?" 관중석에서 환호성이 터져나왔다.

이 전무는 학창 시절엔 아버지가 시키는 대로 공부만 했다고 했다. 연세대 영문학과에 입학했지만, 그의 대학 시절은 "인생의 완벽한 공백 시대"였다. 이 전무는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뭘 하고 싶은지 고민했지만 특별한 행동을 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하지만 결혼과 동시에 미국으로 유학을 떠난 뒤 이 전무는 `내 이름 석 자의 브랜드 전략서`를 썼다. 그는 "브랜드가 저마다 가진 철학을 구현하기 위해 마케팅 활동을 하듯, 내 이름 석 자의 브랜드는 어떤 철학과 어떤 가치척도와 어떤 행동강령을 갖고 어떤 빛깔로 살아야 재밌게 살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전했다. 

"내가 누구인지, 차별화된 가치(USP, Unique Selling Point)는 무엇인지, 무엇을 할 것인지를 스스로 질문한 뒤에 중요한 것은 철저한 실행과 실천"이라고 그는 말했다.

40대 후반의 이 전무는 평생 호리호리한 몸매를 유지하기 위해 스스로와 싸우고 있다고 했다. 새벽에 일어나서 30분 운동을 하기로 한 자신의 행동강령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조바심내지 말고 천천히 살펴보며 자신의 인생을 어떻게 성취하고 살 것인지 생각해보는 `셀프 리더(Self-leader)`가 되라는 메시지로 이 전무는 강연을 마쳤다.

강연을 마치고 대기실에서 만난 이 전무에게 여성 후배들을 위한 조언 한 마디를 부탁하자 "여성일수록 철저하게 결과 중심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며 "무조건 일 잘해서 결과를 내라"고 냉철한 말투로 답했다.   이 전무의 도전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인생을 살면서 목표라는 건 없었어요. 설계한 것을 성취하기 위해 죽어라 열심히 살다 보니 이 자리에 있게 됐습니다. 책임감과 자부심 느끼면서 지금처럼 열심히 하다 보면 더 좋은 자리에 갈 수 있겠죠."

▶ 관련기사 ◀
☞코스피, 불안심리 확대..1840선까지 하락
☞[IFRS 3Q 결산]삼성전자는 웃고 LG디스플레이 울었다
☞[IFRS 3Q 결산]삼성전자, 연결해도 떼봐도 `매출 1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