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할머니들이 괜찮다 하실 때까지 해법 찾을 것”

文대통령, 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날’ 영상메시지
  • 등록 2020-08-14 오전 10:28:34

    수정 2020-08-14 오전 10:28:34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정부는 할머니들이 ‘괜찮다’라고 하실 때까지 할머니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14일 충남 천안시 국립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영상 메시지를 보내 “문제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면서 이처럼 전했다. 이날 기념식은 세 번째 국가 기념식으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29년 전, 김학순 할머니께서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증언하신 날”이라며 “할머니들의 용기 있는 증언으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UN인권조사관의 보고서로 채택됐고, 국제인권 법정을 거쳐 전쟁범죄로 규정됐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이어 “국내외 시민단체와 학계 전문가들이 할머니들과 연대했고, 오랜 시간 함께해온 노력으로 많은 국민들이 할머니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에서도 ‘인류 보편의 여성 인권운동’이자 ‘세계적인 평화운동’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할머니들의 용기와 헌신이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것으로 보답받을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며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한 조사와 연구, 교육을 보다 발전적으로 추진해 더 많은 학생과 시민들이 할머니들의 아픔을 나누며 굳게 연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께서는 이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계시다”며 “시민운동의 성과를 계승하는 한편, 평화와 인권을 향해 한일 양국 미래세대가 나아갈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또 “‘위안부 피해자 해결을 위한 운동’의 과정과 결과, 검증 전 과정에 개방성과 투명성을 갖춰 다양한 시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바라셨다”며 “참혹한 아픔을 삶의 지혜로 승화시킨 할머니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