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96.11 30.15 (-1%)
코스닥 904.77 18.71 (-2.03%)

"인육 맛있겠다"던 외교관, 이번엔 공금횡령·증거인멸 의혹

  • 등록 2020-10-22 오전 10:31:42

    수정 2020-10-22 오전 10:31:4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나는 인간 고기가 너무 맛있을 것 같다. 꼭 인육을 먹어보려고 한다.” 지난해 미국 주시애틀총영사관에 부임한 A부영사가 자신의 공관 소속 직원들에게 한 말이다.

지난 21일 A외교관이 직원들에게 망언을 일삼았다는 제보가 나와 논란이 됐던 가운데 이번엔 외교부가 A 외교관의 또 다른 일탈 행위를 알면서도 축소·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실이 공개한 외교부 감찰당당관의 조사 결과를 보면 A 외교관은 현지 교민 업체의 상호를 무단 사용해 실제보다 부풀린 견적서로 외교부 본부로부터 예산 10만 5250달러(약 1억 2000만 원)를 타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A 외교관은 추가로 타낸 예산을 개인 컴퓨터 구매 비용 등에 유용하려 했다고 이 의원실은 지적했다.

의원실이 확보한 내부 제보자 증언에 따르면 외교부는 지난해 말 A외교관이 예산을 사적으로 편취한 뒤 감사에 대비해 부하 직원에게 증거 인멸을 지시한 정황을 보고 받고서도 징계 없이 사건을 덮고 가려는 태도를 취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A외교관은 지난해 청사 내 가구 구입 관련 업무를 담당하던 중 견적서에 명시된 가구가 아닌 싸구려 가구를 구매하는 방식으로 물품구매계약 시 자산취득비의 잔액분을 편취, 이를 통해 영상 편집용 컴퓨터 구입을 시도했다.

당시 A외교관은 시애틀 공관 행정직원에게 “명품을 리뷰하는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서할 것”이라며 “영상 편집용 애플 컴퓨터를 구입하라”고 지시했다.

또 “추후 감사가 실시될 경우에 문제가 될 소지가 있으니 추후 발각 시에는 행정직원 집에 숨겨두라”면서 증거인멸 지시까지 했다고. 다만 행정직원이 이를 꺼리자 A씨는 컴퓨터 구입을 취소, 공급 편취 시도는 미수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직원은 외교부 감사실에 A씨의 공금 유용 정황을 진술했지만 해당 진술을 묵살됐고, 공관 최고위 간부는 이 직원에게 퇴직을 강요하는 등 2차 가해를 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외교부는 감사에서 다수 인원의 진술 등을 통해 A외교관의 부적절한 행태를 확인했다”면서 “그럼에도 외교부가 ‘정밀조사를 통한 적절한 조치’를 운운한다면 제 식구 감싸기와 적당주의·온전주의가 외교부를 지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