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아빠 호상 당해야" 페북 글 삭제 뒤 "가해자 처벌 원치 않아"

  • 등록 2018-05-15 오전 8:56:29

    수정 2018-05-15 오전 9:29:14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원희룡 무소속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제주 제2 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자신을 기습 폭행한 성산읍 반대대책위 부위원장 김모(50) 씨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누리꾼의 눈길을 끈 원 후보의 딸의 페이스북 글은 삭제됐다.

원희룡 후보는 15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2공항 토론회에서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많이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 다행히 저는 가벼운 타박상으로 걱정하실 만큼은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그 분이 자해로 많이 다쳤다고 들었다. 저는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했던 그 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며 이같이 전했다.

전날 원 지사는 제주시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제2 공항’ 관련 토론회 중 갑자기 무대로 뛰어든 김 씨에게 달걀 세례를 당하고, 얼굴을 맞았다.

뒤이어 흉기로 자해한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원 후보도 정신적 충격을 호소해 제주시의 한 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았으며 향후 일정도 잠정 취소했다.

김 씨는 제주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며 지난해 말 42일 동안 단식투쟁을 벌인 성산읍 주민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모 씨가 무대에 올라가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 후보 측은 이번 폭행 사건에도 제주 제2 공항 건설과 관련해 용역 결과에 따라 전면 재검토와 정상적 추진 여부 등을 결정한다는 입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 후보는 김 씨의 쾌유를 기원하면서도 “제2공항문제는 도민의 숙원사업이자 이해와 관심이 큰 사안으로서, 어떤 상황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얽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 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그리고 이번 일이 제2 공항 문제를 순리대로 풀어나가는 전화위복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도민여러분 지혜를 나눠달라”고 덧붙였다.

원 후보는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염려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의사 소견 받는대로 활기찬 모습으로 복귀해 여러분들과의 소통의 장 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 따뜻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앞서 원 후보의 페이스북에는 “원 후보의 딸”이라며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는 글이 등장했다.

그는 “짜고 치는 연기였다, 맞고도 왜 가만히 있냐는 분들 제가 가서 똑같이 해드릴까요? 혹시라도 찔렸으면 어떻게 됐을지 생각하고 싶지도 않고 가해자분도 가족 있으실테고 귀한 아들 딸 다 있으실텐데, 그 분이 다치시면 자녀분들도 똑같이 속상할텐데 왜 저희 가족 생각은 안하셨는지 정말 화가 난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아빠가 이렇게까지 해서 욕을 먹고 정치를 해야하는지 정말 모르겠고 솔직한 마음으로 정계를 은퇴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 반대표를 던지고 비방하고 무신을 짓을 하셔도 좋다”면서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아까 (원 후보가 폭행 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가장 먼저 든 생각이 아빠가 호상 당해야 할텐데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미워하셔도 좋으니 제발 목숨이나 신체만은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전했다.

현재 이러한 내용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