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野 지도부, 윤석열에 "버스 탑승 환영"…일단 `표정관리`

이준석·김기현, 라디오서 `尹 기습 입당` 불편한 기색
2일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한 자리에선 화색
이준석 "경선버스에 탑승한 것에 대해 감사"
윤석열 "비상식을 상식으로 정상화 시킬 것"
  • 등록 2021-08-02 오전 10:51:25

    수정 2021-08-02 오후 4:05:25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야권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당을 환영하며 “경선버스에 탑승한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비상식을 상식으로 정상화 시키겠다”고 화답했다.

윤석열(가운데) 대선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로부터 환영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2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윤 전 총장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 “국민의힘과 함께 문재인정부를 심판하는 데 힘을 보태주기로 한 윤 전 총장에 깊은 감사의 말을 드린다”며 “결국 우리는 하나라는 걸 앞으로 강조할 것 같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제는 버스에 탑승한 모든 분에게 안락하고 안전한 경험을 제공하는 게 지도부 역할이라는 걸 알고 있다. 탑승하신 버스 안에서 치열하고 공정하고 흥미로운 경선을 진행해서 정권교체를 이루는 데 일조해주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정치권에는 여러 가지 계산을 하고 앞뒤를 따져보는 분들이 엉뚱한 결론을 내리는 걸 보게 되는데, 그에 비해서 윤 전 총장은 화끈하게 앞뒤를 재기보다는 대의를 위해 통 큰 결단을 했다”며 “국민의힘과 시너지를 만들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세우는 역할에 있어 중심축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보수, 중도, 진보를 아우르는 빅텐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중도, 진보쪽에 계신 분들과 사전에 어떤 교감이나 양해, 상의 없이 전격적으로 국민의힘에 입당했다”며 “일단 당원이 됐기 때문에 정권교체를 국민의힘과 함께 그리고 정권교체를 바라는 다양한 국민들과 함께 확실하게 해나갈 수 있도록 당과 국민 여러분께 모든 걸 바치고 헌신하겠다”고 선언했다. 덕담을 주고 받은 이 대표와 윤 전 총장은 서로 손을 맞잡기도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의 `기습 입당`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던 지도부는 일단 표정관리에 들어간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섭섭함 이전의 문제로 의도가 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김 원내대표 또한 YTN 라디오에서 “사전에 준비가 없이 전격 입당했으니 어색한 장면이 연출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