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佛 샤넬, 화장품값 또 올린다..최대 15%↑

내달부터 평균 3~15% 가격 인상
  • 등록 2014-01-21 오후 1:38:37

    수정 2014-01-21 오후 1:38:37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프랑스 브랜드 샤넬이 패션 잡화에 이어 화장품 가격을 최대 15% 인상한다.

2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샤넬은 다음달 1일부터 화장품 일부 품목을 평균 3~15% 올린다.

이번 인상으로 대표 제품인 ‘샤넬 코코샤인 69’(사진) 가격은 3만9000원에서 4만원으로, 향수 넘버5(100㎖) 가격은 19만7000원에서 23만원으로 오른다.

샤넬 매장 관계자는 “원자재값 인상에 따른 불가피한 가격 인상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샤넬은 지난해 2월에도 향수와 메이크업베이스, 아이섀도 등 일부 화장품의 백화점 가격을 1.5~5% 인상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