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軍 '해병대 캠프' 상표등록 추진..사설 캠프 난립 차단

전국 사설 해병대 캠프 200여개 달해
  • 등록 2013-07-19 오후 4:01:04

    수정 2013-07-19 오후 4:01:04

해병대 캠프에 참가한 신입사원들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최선 기자] 해병대가 ‘해병대 캠프’ 명칭을 상표등록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설 해병대 캠프에서 인명사고가 발생하는 등 해병대 캠프를 본딴 사설 극기훈련 캠프 난립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추광호 해병대사령부 공보과장(중령)은 19일 “해병대의 공식적인 명칭을 법적으로 제한하지 않는다고 해서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상표등록 등 법적 제재수단이 있는 지 법률적 검토를 거치겠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도 소재 민간 해병대 캠프에서 발생한 인명사고 때문이다.

해병대는 전국적으로 약 200여개의 사설 해병대캠프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대부분은 해병대의 이름을 무단으로 도용한데다 교관 복장까지 유사해 해병대에서 공식 운영하는 캠프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군 당국은 ‘해병대 캠프’ 명칭을 상표로 등록해 유사 캠프의 난립을 막겠다는 계획이다. 현재 해병대가 운영하고 있는 캠프는 경북 포항시 소재 해병대 1사단 운영하는 것뿐이다.

해병대 관계자는 “등록이 되면 사설 캠프에서는 이름을 바꿔 사용해야 할 것”이라며 “법적으로 제재를 할 수는 없지만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에 무분별한 캠프 사업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