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애플, 내년 MR 헤드셋 출시?…VR·AR 기능 모두 갖춰

블룸버그 “내년 최첨단 칩 무장한 MR헤드셋 출시”
가격대는 350만원 안팎 전망, 무게는 150g 미만 예상
자체 고성능 칩 M1 프로 탑재될 듯, XR시장 성장 기대
  • 등록 2021-11-01 오전 10:51:03

    수정 2021-11-01 오전 10:51:03

애플 헤드셋 예상 이미지. (사진=애플 인사이더)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이 내년께 혼합현실(MR) 헤드셋을 출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기능을 모두 제공할 수 있는 MR 헤드셋을 내년께 출시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그동안 애플은 AR 또는 VR 헤드셋이나 스마트 글래스 등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지만 실제 제품으로는 출시된 적이 없다. MR은 VR과 AR 기술이 접목된 메타버스 환경을 뜻한다.

마크 거먼 블룸버그 기자는 최근 자신의 리포트를 통해 “애플이 이르면 내년에 첨단 칩, 디스플레이, 센서, 아바타 기반 기능을 갖춘 값 비싼 기기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출시가격은 확실치 않지만 대략 3000달러(약 350만원) 안팎으로 책정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적어도 타 경쟁사 제품대비 비싸게 설정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의 MR 헤드셋은 AR과 VR 기능을 모두 갖춰 고품질의 가상현실에서 게임을 다룰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무게는 아이폰보다도 가벼운 150g 미만이 될 것이며, 무게를 낮추기 위해 유리 소재 대신 플라스틱 렌즈를 적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내부엔 애플이 최근 출시한 자체 칩인 M1 프로 등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사용자 눈동자 움직임을 추적하는 기능, 15개 카메라와 거리 감지 라이다 스캐너 등도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IT매체 디인포메이션은 애플의 MR 헤드셋이 아이폰과 연결하는 구조를 갖췄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헤드셋은 iOS 기기와 함께 작동되도록 설계됐지만 일부 제한된 기능에 한해 독립적으로 실행되는 모드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MR 헤드셋 외에도 스마트 글래스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이 제품은 오는 2023년께 상용화가 예상된다.

애플이 내년에 MR 헤드셋을 출시한다면 향후 확장현실(XR)기기 시장도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는 메타(옛 페이스북)의 ‘오큘러스 쿼스트2’가 시장의 절반인 53%를 점유하고 있는데, 향후 애플 MR 헤드셋이 출시된다면 기존 아이폰을 중심으로 한 애플 생태계와 맞물려 큰 폭의 성장이 전망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