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또 성비위..與 "죄송하단 말도 죄송"

14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이해찬 "당 문화와 기강 바로잡겠다"
남인순 "환골탈태 않으면 민심 안 돌아와"
  • 등록 2020-08-14 오전 10:38:08

    수정 2020-08-14 오전 10:38:08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잇따른 민주당 소속 인사들의 성추문에 윤리 기강을 엄격히 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에 이어 최근 또다시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성추행 파문에 휩싸인 데 대한 조치다. 전날 부산시당은 성추행 사건에 연루된 시의원을 제명했다.

이 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의 문화와 기강을 바로잡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각 시도당에 지침을 엄하게 내려, 성인지 교육과 윤리 기강을 세우는 실천적인 활동을 조속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도 “우리 당에서 젠더폭력 근절 근본대책을 수립하고 집행하고자 하는 상황에서 또다시 부산시 의회에서 강제추행이 발생했다”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는 것이 죄송한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최근 지지율 하락을 의식한 듯 “이번에 민주당이 환골탈태 하지 않으면 떠나간 민심을 돌아오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4월 당직자와 당 선출자에 대한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의무화하고, 원내지도부에 여성의원을 30% 할당하는 당헌 당규를 의결했다”고 말했다.

남 최고위원은 “9월 3일에 열리는 당 워크숍에서는 당 소속 의원 모두가 성인지 감수성 교육에 참여하고, 지자체 단체장과 시도의회 의원들까지도 교육을 진행하겠다”며 “당내 조직문화를 바꾸는 과정을 책임감 있게 시행하겠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