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월 수입차 등록 2만3272대…전년比 19.1%↑

벤츠·BMW·아우디·폭스바겐..獨 브랜드 TOP4
볼보·포르쉐·미니 등 8개 브랜드 '月1000대' 넘어
'베스트셀링카' 벤츠 E클래스..폭스바겐 티구안 3위
  • 등록 2020-06-03 오전 10:08:49

    수정 2020-06-03 오전 10:08:22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은 두자릿수 성장세를 유지했다. 신차 효과와 개별소비세 70% 인하 효과 등이 맞물려 수입차 시장은 올해들어 4개월 연속 성장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5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3272대로 전년 동월(1만9548대)보다 19.1%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이 판매한 지난 4월(2만2945대)보다 1.4% 늘어난 수치다. 올해 누적 수입차 등록은 10만886대로 전년 동기(8만9928대) 보다 12.2% 증가했다.

5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메르세데스-벤츠 6551대, BMW 4907대, 아우디 2178대, 폭스바겐 1217대, 쉐보레 1145대, 볼보 1096대, 포르쉐 1037대, 미니 1004대, 지프 796대, 렉서스 727대 등이 10위권에 안착했다.

이밖에 포드 519대, 토요타 485대, 랜드로버 287대, 링컨 281대, 닛산 228대, 푸조 204대, 혼다 169대, 캐딜락 106대, 시트로엥 75대, 재규어 73대, 인피니티 63대, 마세라티 61대, 람보르기니 31대, 롤스로이스 17대, 벤틀리 15대였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cc 미만 1만4878대(63.9%), 2000~3000cc 미만 6527대(28.0%), 3000~4000cc 미만 1456대(6.3%), 4000cc 이상 193대(0.8%), 기타(전기차) 218대(0.9%)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8753대(80.6%), 일본 1672대(7.2%), 미국 2847대(12.2%)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3294대(57.1%), 디젤 6404대(27.5%), 하이브리드 3356대(14.4%), 전기 218대(0.9%) 순이었다.

구매유형별로는 2만3272대 중 개인구매가 1만4598대로 62.7%, 법인구매가 8674대로 37.3%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4512대(30.9%), 서울 3340대(22.9%), 부산 856(5.9%)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3,213대(37.0%), 부산 1802대(20.8%), 대구 1443대(16.6%) 순으로 집계됐다.

5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300 4MATIC(1014대), 메르세데스-벤츠 E 250(797대),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655대) 순이었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5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브랜드별 증감이 혼재했으나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와 프로모션 등으로 전월 대비 소폭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수입차 등록 추이(자료=한국수입자동차협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