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산]경유병원 6곳 추가..7개 시도 총 35곳(표)

  • 등록 2015-06-09 오전 11:17:39

    수정 2015-06-09 오전 11:17:39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 확진자가 거쳐간 병원이 하루만에 6곳 더 추가됐다. 이로써 7개 시도 환자 발생 및 경유 병원은 35곳으로 늘었다.

9일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확진자 가운데 삼성서울병원에서 노출된 89번째 환자가 격리 전에 김제 우석병원(3일)과 김제 미래방사선과의원(5일), 김제 한솔내과의원(5일)을 경유했다. 이들 병원은 환자가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감염 위험이 있어 해당 기간 병원에 방문한 300여 명을 모두 자택과 병원에 격리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감염된 90번 환자는 자택 격리 중이던 지난 3일 발열로 옥천제일의원에서 진료를 받았고 6일 호흡곤란으로 옥천성모병원을 방문한 데 이어,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응급실을 경유해 중환자실에 입원한 것도 확인됐다.

대책본부는 이들 경유 병원 체류 환자에 대해 추적 조사를 하는 한편 을지대학교병원 중환자실에 대해서는 발생 병동을 의료진 등과 함께 폐쇄해 운영하는 ‘코호트 격리’를 하고 있다.

9일 현재 메르스 발생 및 경유병원 현황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