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우리기술, 해상풍력 전문기업 씨지오 계열사 편입…“그린뉴딜 수혜”

  • 등록 2020-08-13 오전 10:14:55

    수정 2020-08-13 오전 10:14:55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우리기술(032820)이 해상풍력 에너지 전문기업인 씨지오를 계열사로 편입해 해상풍력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우리기술은 지난해 7월 관계사 씨지오의 지분 22.95%(약 35억원)를 인수한 데 이어 28.5%(약 42억원)를 추가 인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통해 우리기술은 씨지오 지분 51%를 확보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씨지오는 2003년 국내 최초 해양분야 벤처기업으로 설립해 해상 및 육상 풍력발전 시공과 해저케이블, 해저배관 등 해양시설 및 구조물 설치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신재생에너지 솔루션 전문회사다.

지금까지 다양한 국책연구과제에 참여해 자체 기술을 축적해 왔으며 △해양 구조물용 지주 관체 조정장치 △해양작업용 승강식 균형 데크 △수중 초음파 검사 시스템 등 관련 특허도 상당수 보유하고 있다.

씨지오는 국내 최초로 상업용 해상풍력발전단지인 ‘탐라해상풍력발전’ (30MW 규모)의 해양 구조물을 시공한 바 있다.

특히 지난 7월부터 대규모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에 필요한 7천톤 규모의 초대형 해상풍력 전문 설치선 건조를 진행 중으로 이를 통해 그간 유럽 등 선진국 소수 기업들이 독점해 온 초대형 전문설치선을 최초로 국산화할 예정이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양사간 협력을 통해 진행해 온 프로젝트 성과를 보다 극대화하기 위해 추가 지분 인수를 결정했다”며 “우리기술은 이번 씨지오 계열사 편입을 통해 공격적인 시장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의 ‘그린뉴딜’정책에 따라 국내 해상풍력발전 규모는 2030년까지 125MW에서 12GW로 약 100배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우리기술의 발전 제어계측기술과 씨지오의 해상풍력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상풍력발전 시장선점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