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2.53 7.58 (+0.24%)
코스닥 1,046.55 1.08 (-0.1%)

하태경 "'윤석열 X파일' 보니 이재명과 다른 케이스"

  • 등록 2021-06-23 오전 10:57:25

    수정 2021-06-23 오전 10:57:2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23일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일부 내용을 봤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랑 케이스가 다르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진행자가 전날 이 지사의 발언을 언급하자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X파일 논란과 관련해 “정치인은 발가벗는다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이나 모든 질문에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은 각각 여권과 야권에서 대선주자로서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는 점과 함께 가족과 얽힌 의혹 리스크가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이 지사도 사적인 부분이 공개된 적이 있는데 그건 성남시장 재직하면서 본인의 가족하고 말싸움하는 걸 가족이 공개한 거다. 그건 이 지사 책임”이라며 “그런데 지금은 윤석열 가족이 ‘저 사람은 자격이 없다’고 폭로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발가벗는다는 게 윤석열 개인의 문제는 그럴 수 있다고 본다. 이제 대통령이 될 수도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데 왜 윤석열 가족이, 그것도 윤 전 총장과 결혼하기 전에 있었던 사적인 일들을 공개해야 하는가? 그걸 지켜주는 게 민주주의다. 그걸 폭로하고 이런 식으로 비난하는 건 독자 국가”라고 비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왼쪽),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하 의원은 윤석열 X파일에 있는 내용에 대해 “불법 사찰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제 윤석열 X파일 전체는 아니고 한 6쪽 정도를 봤다. 그중에 한 5쪽이 목차다. 목차를 쭉 보면 윤석열 개인이 아니라 가족 사생활, 굉장히 내밀한 프라이버시가 대부분”이라며 “일반 사람들이 알 수가 없다. 그리고 야당도 알 수가 없다. 몰래 사찰하지 않으면 알 수가 없는 내용이 태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X파일이 공개되면 국민이 이 정권 안에서도 아직도 사찰하나 하는 의심을 할 수밖에 없다”며 “그래서 야당이 작성할 수 없는 내용이다. 권력을 가진 사람만 알 수 있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히려 (윤석열 X파일 논란으로 인해) 정권 심판 목소리가 더 높아진다”며 “여당 측에서 공개 못 하는 이유가, 공개했다가 ‘당신들이 비난했던 불법 사찰을 할 수 있는가’라는 시비에 말리기 때문”이라고 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X파일 논란에 대해 “출처 불명의 괴문서로 정치공작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근거·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 이상록 대변인은 공식 입장을 통해 “국민 앞에 나서는 데 거리낄 것이 없고, 그랬다면 지난 8년간의 공격에 버티지 못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이 대변인은 X파일에 대해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공기관과 집권당에서 개입해 작성한 것처럼 말하기도 하던데, 그렇다면 명백한 불법사찰”이라고도 했다.

윤석열 X파일은 최근 보수 성향의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두 가지 버전의 문건이 존재한다”고 밝히며 정치권을 달궜다.

장 소장은 여러 언론 매체를 통해 “한 버전은 윤 전 총장의 의혹만 담긴 10장짜리 문건이고 또 다른 버전은 윤 전 총장과 부인, 장모까지 3개 분야로 나뉜 문건으로 청문회 당시 해명까지 담겨있다”고 전했다.

장 소장은 “의혹만 20가지에 달해 해명하다 날 샐 것 같다는 개인적인 생각이 들었다”면서, “작성자를 알 수는 없었지만 민주당에서 작성했을 것으로 보고 SNS에 올리기 전 국민의힘 지도부에도 전달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도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고, 한 최고위원은 오해를 받을 수 있으니 자신에게 주지 말라고 거부해 SNS에 올리게 됐다”면서, 이른바 ‘내부 총질’이라는 당내 비판에 대해서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