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아비규환 증시..내수·수출주 구별없었다

  • 등록 2011-09-23 오후 3:45:25

    수정 2011-09-23 오후 3:45:25

[이데일리 박형수 김자영 기자] 아비규환이 따로 없었다. 세계 경기가 다시 침체기에 빠져들 수 있다는 우려에 수출주와 내수주를 나누는 의미가 사라졌다. 국제유가 하락 소식과 환율 상승 등은 모두 악재로만 작용했다.

23일 유가증권 시장에서 832개 종목이 하락했다. 상승 종목은 51개에 불과했다. 시가총액이 큰 우량주와 경기 불황기에도 상대적으로 선방했던 내수주도 급락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삼성전자(005930) 현대차(005380) 포스코(005490) 현대모비스(012330) 기아차(000270) 등 유가증권 시장 시가총액 상위 5개 종목이 각각 4~6%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롯데쇼핑(023530) 이마트(139480) 등 내수주도 급락하는 등 시가총액 상위 100개 종목 가운데 상승한 종목은 단 4개 종목에 불과했다.

국제유가 급락 소식은 정유주와 태양광 관련주에 직격탄을 날렸다. SK이노베이션(096770)이 9% 가까이 내렸고 호남석유(011170)도 7% 이상 떨어졌다.

웅진홀딩스(016880) 오성엘에스티(052420) KCC(002380) 등 태양광 관련주는 10% 넘게 하락했고 효성(004800) 태웅(044490) 용현BM(089230) 등 풍력 관련주도 급락을 면치 못했다.

항공주와 여행관련주 하락폭도 두드러졌다. 환율 상승과 경기침체 우려가 주가 하락에 직접적인 영향을 줬다.

이틀째 급락세를 보인 대한항공(003490)은 전날보다 13.07% 내린 4만4000원으로 장을 마감했고 아시아나항공(020560) 역시 12.25% 급락했다. 하나투어(039130)모두투어(080160) 등 여행주도 각각 6~7% 하락하며 거래를 마쳤다.
 
박은경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는 "원-달러 환율 상승은 항공주에 부정적"이라며 "세계 경기 불확실성으로 환율에 대한 전망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삼성 "애플, 많은 걸 자신 것이라고 주장"
☞삼성 휴대폰, 전인미답 `60고지` 밟을까
☞코스피, 1720선으로 후퇴..통신株 나홀로 `강세`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