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조원 규모 3년물 입찰서 强 수요…FOMC 앞두고 제한적인 변동성[채권분석]

외인, 3·10년 국채선물 나란히 순매수
국고채 3년물 금리 6.8bp 오른 3.357%
장 중 입찰서 낙찰금리 3.340% 기록
미국채 10년물 금리, 장 중 2.1bp↑
“이번 FOMC서 매수 타이밍 많이 잴 듯”
  • 등록 2024-06-10 오전 11:53:19

    수정 2024-06-10 오전 11:53:19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10일 국내 국고채 시장은 주말 미국채 금리 흐름을 반영하며 금리가 일제히 상승 중이다. 다만 장 초 대비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폭은 일부 축소됐다. 채권 금리와 가격은 반대로 움직인다.

이날 진행된 2조8000억원 규모 국고채 3년물 입찰 수요는 견조했다. 2조8000억원 입찰에 9조원이 몰리며 낙찰금리는 3.340%를 기록, 시장 금리 3.357% 대비 낮게 형성됐다.

10년 국채선물 가격 5분봉 차트(자료=마켓포인트)
국고채 금리 일제히 상승

이날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장내 국고채 2년물과 3년물 금리는 오전 11시41분 기준 3.407%, 3.357%로 각각 5.2bp, 6.8bp(1bp=0.01%포인트) 상승하고 있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는 각각 5.6bp, 7.0bp 상승한 3.386%, 3.430%를 기록하고 있다. 20년물과 30년물 금리는 각각 4.5bp, 3.7bp 상승한 3.372%, 3.297%를 기록 중이다.

국채선물도 약세다. 3년 국채선물(KTB3)은 전거래일 대비 17틱 내린 104.57에 거래되고 있다. 10년 국채선물(KTB10)은 60틱 내린 112.95에 거래 중이다. 30년 국채선물은 110틱 내린 132.16을 기록 중이나 26계약에 그쳤다.

수급별로는 3년 국채선물서 외국인 5484계약, 개인 205계약, 투신 496계약 순매수를, 은행 5960계약, 금투 1351계약 등 순매도 중이다. 10년 국채선물은 외국인이 1375계약, 금투 558계약, 개인 416계약 등 순매수를, 투신 812계약, 은행 1956계약 등 순매도 중이다.

아시아 장에서 미국채 10년물 금리는 2.1bp 오른 4.453%를 기록 중이다.

국고채 3년물 입찰 소화… “30년물, 3.30% 상단 유효”

장 초 레포(RP) 금리는 보합인 3.58%로 출발한 가운데 장 중 국고채 3년물 입찰서는 수요가 강했다.

이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오전 진행된 2조8000억원 규모 3년물 입찰 결과 총 응찰 금액은 9조원이 몰려 응찰률 321.4%를 기록했으며 응찰 금리는 3.310~3.365%로 집계, 낙찰금리는 3.340%를 기록했다. 낙찰금리는 장내 3년물 금리인 3.357%를 하회했다.

입찰 이벤트를 소화한 가운데 국채선물 가격은 장 초 저점서 반등한 이후 낮은 캔들을 형성하며 제한적인 움직임을 보인다. 이번 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예정된 만큼 한동안 제한적인 움직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운용역은 “이번 주 FOMC를 매수 기회로 보는 플레이어들이 대부분일 듯하다”면서 “보면 국고 30년물이 3.30% 위로 매도하는 주체가 없어 보이는데 30년물이 강하다보니 덩달아 다른 지표들도 강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한편 이날 장 마감 후 오후 11시에는 미국 5월 컨퍼런스보드 고용추세지수, 밤 12시에는 5월 뉴욕연은 기대인플레이션 등이 발표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임팩트!!
  • 혜리, 각선미
  • "후련해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