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8.74 31.37 (1%)
코스닥 969.99 2.79 (+0.29%)

'부동산 투기' 靑 경호처 직원, 경찰 소환 조사

LH 직원인 형의 배우자 등과 3기 신도시 지역 투기한 혐의
지난 12일엔 靑 경호처 및 주거지 압수수색도
  • 등록 2021-04-14 오전 11:00:00

    수정 2021-04-14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경호처 과장이 경찰에 소환됐다.

국가수사본부 전경(사진= 경찰청)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 관계자는 14일 “경기남부경찰청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경호처 과장 A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A씨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인 친형으로부터 내부 정보를 제공받아 토지 매입에 이용했는지 등을 중점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LH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호처에 소속된 4급 과장급 직원 A씨가 3기 신도시 예정지에 토지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했다며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를 의뢰했다.

당시 대통령경호처의 조사 결과 A씨가 2017년 9월경 LH에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의 토지 413㎡를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은 해당 혐의를 조사하고 위해 지난 6일 청와대 경호처와 A씨의 주거지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다.

경기도 광명 노온사동 일대의 토지는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경찰은 3기 신고시 지역의 최근 5년간 토지거래 내역 등 빅데이터를 분석해 LH 전북본부 직원 B씨를 포함한 투기 의혹을 밝혀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른바 원정투기로 불리는 해당 지역의 투기의 핵심인물인 B씨는 지난 12일 구속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