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8.54 12.38 (+0.41%)
코스닥 992.71 2.36 (-0.2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구글이 장악한 한국 모바일 플랫폼

국내 모바일 웹브라우저·OS 분야서 압도적 1위..정부 통계로 확인
PC분야선 MS가 독보적 1위
  • 등록 2014-08-28 오후 12:00:38

    수정 2014-08-28 오후 3:02:20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구글이 국내 모바일 분야의 플랫폼을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발표한 ‘국내 인터넷 이용환경 현황조사’를 보면, 모바일 웹브라우저 시장 점유율에서 구글의 제품인 안드로이드 브라우저와 크롬의 비율은 각각 76.47%와 9.2%로 집계됐다. 두 제품을 합하면 85.67%에 이른다.

모바일 웹브라우저 시장에서는 구글 제품들과 사파리(14.16%)를 제외하면 다른 제품들의 점유율은 매우 미미하다. 안드로이드 브라우저의 경우 세계 시장 점유율이 22.71%인 점을 감안하면 한국에서 70% 중반의 높은 점유율은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모바일 운영체제(OS) 분야에서도 구글이 압도적이다. 구글 안드로이드의 모바일 OS 시장 점유율은 85.40%이다. 안드로이드의 세계시장 평균 점유율인 47.65%에 비해 매우 높다. 애플의 iOS는 14.08%에 그쳤다.

미래부 관계자는 “애플 아이폰이 국내 스마트폰 시장을 열면서 처음에는 iOS 비중이 높았지만 국내 휴대폰 제조사들이 ‘개방형’인 구글의 OS를 탑재하면서 점유율이 크게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미래부가 정부 차원의 정확한 통계를 확보하기 위해 네이버(035420)와 줌, 쿠팡, 현대H몰, CJ(001040)몰, 인터파크(035080), 롯데i몰, 판도라TV, 뿌리오 등 국내 9개 사이트와 함께 지난 6월 공동으로 수행한 것이다.

PC분야 플랫폼에서는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MS)가 독보적이다. PC 웹브라우저 시장에서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점유율은 88.05%로 집계됐다. PC OS의 경우 MS의 윈도우가 98.57%를 차지한다.

인터넷 접속유형을 보면 PC 웹브라우저가 74.34%로 가장 높았다. 이어 모바일 웹브라우저(12.85%)와 모바일 앱(12.81%) 등의 순서였다. TV(스마트TV·IPTV)와 게임 콘솔의 인터넷 접속비중은 0.0004%로 아직까지는 미미한 편이었다.

이번 조사에 대한 보다 상세한 자료는 KISA에서 운영하는 HTML5 기술지원센터 ‘www.koreahtml5.kr’에서 제공된다. 미래부는 앞으로 민간분야 100대 웹사이트를 대상으로 액티브X 사용현황과 브라우저 지원여부 등을 조사해 발표할 계획이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