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코로나 바이러스 박멸?” 피부에 닿으면 안 되는 살균제, 손소독제로 팔다니…

식약처, 거짓·과장 광고업체 130곳 적발
기구 등 살균소독제 부당한 광고 248건
온라인 판매 사이트 차단조치…감시강화
“코로나 바이러스 살균·효과 검증 안 돼”
  • 등록 2020-07-15 오전 10:19:37

    수정 2020-07-15 오전 10:19:37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기구 등 살균소독제를 인체에도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인 것처럼 허위·과대광고하며 ‘손소독제’, ‘손세정제’ 등으로 판매한 업체 130곳을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식약처는 단속에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행정처분 등 조치할 예정이다.

위반 유형 예시.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살균소독제는 식품 제조업체나 음식점 등에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기구·용기·포장의 표면에 사용되는 식품첨가물로서 식품과 접촉하기 전에 제거돼야 하며 인체에 직접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번 적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자 불안 심리를 이용해 실제 제품의 용도와는 다르게 광고하거나, 코로나19를 예방한다는 등의 부당한 광고가 급증함에 따라 기획 점검한 결과다.

식약처는 “기구 등 살균소독제는 인체에 직접 사용하는 용도가 아니며,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살균·효과도 검증되지 않은 제품”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식약처는 온라인 판매 사이트 635곳을 점검해 부당한 광고를 한 판매업체 130곳과 판매 사이트 248곳을 적발하고, 해당 판매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으로 즉시 차단 조치를 요청했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기구 등 살균소독제를 ‘손소독제’, ‘손세정제’, ‘손세척’ 용도라고 판매하면서 “실수로 마셔도 인체에 안전”, “온몸에 사용해도 된다”고 거짓·광고했다. 또한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소독약’, ‘소독액’, ‘방역용품’ 등으로 허위·과대광고하며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비대면 온라인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만큼 소비자 피해가 없도록 온라인 허위·과대광고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적극 대응하는 등 감시기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카드뉴스] 기구 등의 살균소독제 바로알기.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