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뉴스+]포트폴리오에서 G2 '중국'의 위험을 피하는 방법

바이트댄스·샤오펑 급성장에 주목
中 기업 규제에 빅테크 기업 실적 둔화
공산당 리스크 커…인권 문제도 떠올라
중국 자산 담지 않은 ETF 주목
  • 등록 2021-11-24 오전 11:01:00

    수정 2021-11-25 오전 7:07:51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이 기사는 이데일리 홈페이지에서 하루 먼저 볼 수 있는 이뉴스플러스 기사입니다.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high risk, high return).’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 주식시장은 고위험, 고수익의 대표주자다. 많은 수익을 낼 수 있지만 변동폭이 커 개인 투자자에는 접근이 어려운 시장이기도 하다.

포트폴리오에서 중국의 위험을 피하는 법 [그래픽=이데일리 김정훈 기자]
중국 경제는 투자자들에게 특별한 도전이 되고 있다. 중국은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뿐 아니라 전기차 신생업체 샤오펑(Xpeng), 니오(NIO) 등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이고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들을 배출한 본거지다.

동시에 중국 정부가 빅테크 기업에 대한 대규모 규제를 꺼내들며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 이른바 BAT의 실적 모멘텀이 둔화했다. 테니스 스타 펑솨이의 공산당 간부 성폭행 의혹 등 중국 내에서 인권문제는 투자자들에게 또다른 걱정거리 중 하나다.

그렇다면 투자자들은 어떻게 중국의 리스크를 피할 수 있을까.

중국 인민대회당 천장. 사진=신정은 기자
23일 CNN비즈니스는 중국 자산을 담지 않은 상장지수펀드(ETF)를 소개했다. ‘자유 100 신흥국 시장 ETF(FRDM) ’, ‘아이셰어즈 MSCI 중국 제외 신흥시장 ETF(EMXC)’, ‘컬럼비아 EM 핵심 중국 제외 ETF (XCEM)’ 등이다.

FRDM ETF의 스폰서인 퍼스 톨레는 “투자자들이 독재국가의 리스크를 과소평가했다”며 “정부가 하룻밤 사이에 한 회사에 ‘당신은 정말 이익을 낼 수 없다’고 말하는 위험을 항상 고려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FRDM ETF는 중국 대신 대만과 한국 등 시장을 더 많이 담고 있다. 대표적으로 대만의 반도체 대표주자 TSMC, 한국의 삼성전자(005930) 등을 가장 많이 추적하고 있다.

FRDM ETF 는 올해 들어 3.4% 올랐다. 중국 자산이 빠진 EMXC ETF와 XCEM ETF는 각각 6%, 8% 씩 상승했다.

이는 텐센트, 알리바바, 메이퇀 등을 담고 있는 아이셰어즈 MSCI 신흥시장 ETF(EEM)가 2% 하락한 것과 비교된다.

투자 전문가들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최근 빅테크 기업에 대한 단속을 추진하는 것이 단기적으로는 실적에 좋은 신호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

최근 10년간 상하이종합지수(파랑)와 뉴욕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제프 모티머 BNY멜론자산운용 투자전략 담당 디렉터는 “장기적인 관점은 마음에 들지만 단기적으로는 더 신중해야 한다”며 “다른 신흥 시장들은 더 좋은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보다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을 눈 여거봐야 한다는 조언이다.

폴 에스피노사 시퍼러 캐피털 파트너스의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모든 사람들이 중국에 너무 집중하고 있고, 성장하는 투자자들에 의해 지배되고 있다”며 “중국 밖에는 더 많은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브라질과 라틴 아메리카의 다른 지역에 있는 회사들은 중국에 기반을 둔 기업들보다 더 강력한 가치가 있다”며 “중동에서의 투자 기회도 바라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글로벌 투자자들이 중국을 완전히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세계의 자본은 더 큰 수익을 추구하는 중국 금융 시장과 얽혀 있기 때문이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9월말 기준 글로벌 투자자들이 보유한 위안화로 표시된 고정수익 증권 및 주식 규모는 7조5000억위안(약 1382조3250억원)에 달한다. 이는 지난해 말 보다 7600억위안(약 140조원) 가량 늘어난 것이다.

글로벌 투자자들은 뉴욕이나 홍콩과 같은 금융 허브에 상장된 상품이 아닌 중국 본토 시장에 직접 접근하는 방법을 선택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의 국채도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매력적인 상품이다. 특히 올해 3월 지수 정보 제공기관인 FTSE 러셀이 중국 국채의 글로벌채권지수(WGBI) 편입을 승인하면서 자금 유입 규모가 커지고 있다. 중국 국채는 10월 말부터 본격적으로 WGBI에 편입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