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도 주목' 폭탄주 이모 사라진 이유? "오른손 괴사.. 감각 없다"

  • 등록 2021-12-08 오후 12:11:01

    수정 2021-12-08 오후 12:11:01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국내외 방송에 출연하며 이른바 ‘폭탄주 이모’로 유명세를 모았던 함순복(사진) 씨가 활동을 중단했던 이유를 전했다.

‘폭탄주 이모’ 함순복씨. 사진=JTBC, 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지난 6일 ‘쏘맥 아줌마 근황, 녹슬지 않은 기술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그는 “친구가 저의 폭탄주 제조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는데 그게 하루아침에 난리가 났다. 실시간 검색 1위를 며칠이나 하고 국내 방송도 많이 나갔다”며 “BBC, CNN에서도 섭외가 들어왔다. 알자지라 방송도 제가 나갔다”고 말했다.

함 씨는 몸 상태에 대해 “팔이 많이 아팠다. 하루에 맥주 수십 짝으로 폭탄주를 만들다 보니 직업병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어 “손에 힘을 많이 주다 보니까 간접적으로 다 안 좋아졌다”며 “나중에 (오른)손이 괴사할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아 수술했는데, 잘못돼 살을 도려냈다. 그래서 (폭탄주 제조) 쇼가 안 되더라”고 밝혔다.

‘폭탄주 이모’ 함순복씨. 사진=유튜브채널 ‘근황올림픽’
그는 “오른손의 회복을 위해 피부 이식 등 추가 수술을 했지만 결과적으로 오른손의 감각을 잃었다”며 “신경이 다 건드려져 감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오른손에 감각이 없으니 술을 제대로 따르지 못했다. 술이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고, 혼자 술을 다 뒤집어썼다”며 “사실 장사를 접고 숨어버리려고 했다. 그래도 움직일 수 있을 때 열심히 해야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현재 함 씨는 왼손으로 폭탄주를 제조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연습하니까 왼손도 되더라”며 “뭐든지 노력하면 된다. 오른손 때문에 큰 공부를 했다”고 했다.

함 씨는 2014년 3월 폭탄주를 독특하게 만드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며 유명세를 치렀다. 그는 국내 방송과 일본 아사히 신문, 사우디 알자지라 방송 등에서도 다룬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