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지지율 역전에 당혹.."수해복구 우선"

김태년 "정기국회서 수해 예산 우선"
"단순 장마 아냐..재해 매뉴얼 다시 작성"
통합당에 지지율 역전은 언급 안 해
  • 등록 2020-08-13 오전 10:20:27

    수정 2020-08-13 오전 10:27:31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정기국회에서 수해 복구 예방 대책 마련과 예산 편성에 우선순위를 두겠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이 야당에게 지지율을 역전당한 데 대해선 말을 아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굳은 표정으로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사상 처음 50일이 넘게 이어지는 장마 피해가 아주 크다”며 “예산과 예비비를 총 동원해 신속하고 전방위적인 대응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국지성 폭우로 같은 시군에서도 피해규모 정도가 다르다”며 “읍면동 단위 피해 상황을 면밀히 살펴서 맞춤형 대책을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수해는 단순 장마가 아니라 기후위기에 따른 재난”이라며 “폭우·폭염 등 극단적인 날씨가 일상화된 기후위기 대응해야 한다. 민주당은 정부와 재해 예방 매뉴얼을 다시 작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수해로 인해 농수산물 밥상 물가가 뛰었다”며 “생활물가가 치솟지 않게 관리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명절 비용 부담이 커지지 않도록 농작물 생필품 수급을 살필 것”이라며 “정기 국회를 앞두고 필요할 경우 언제든 당정협의를 열어 안정적으로 물가 관리를 할 것”이라고 했다.

다음날인 14일로 취임 100일을 맞는 김 원내대표는 수해 복구를 우선하고 100일 기념 기자회견은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이날 비공개 사전 회의에서도 민주당이 미래통합당에 탄핵 이후 처음으로 지지율을 역전당한 데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지지율 관련 언급은 없었다”면서도 “의원들이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중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린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3.1%포인트지만, 통합당은 창당 이후 처음으로 민주당을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