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영국' 다시 돈 푼다…연준도 긴축 속도조절하나

영란은행, 무한정 장기국채 매입 결정
'파운드화 쇼크' 대응 위해 또 돈 풀기
"뒤죽박죽 정책"…비판론 목소리에도
미 연준 긴축 속도조절 가능성 급부상
"미 너무 빠른 긴축, 시장 소화 못해"
  • 등록 2022-09-29 오전 11:00:11

    수정 2022-09-29 오후 9:37:04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영국 영란은행(BOE)이 파운드화 쇼크를 막고자 결국 시장 개입에 나서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긴축 속도조절에 나설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시장은 오는 11월 연준 긴축을 두고 자이언트스텝에서 빅스텝 쪽으로 조금씩 기우는 분위기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AFP 제공)


BOE, 무한정 장기국채 매입 결정

2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에 따르면 BOE는 다음주부터 시행할 계획이었던 장기국채 매각을 다음달 말까지 한 달간 중단하는 동시에 필요한 만큼 제한 없이 장기국채를 다음달 14일까지 다시 매입하기로 이날 결정했다.

BOE는 최근 두 차례 연속 50bp(1bp=0.01%포인트) 기준금리를 올리는 빅스텝을 밟았다. 이와 함께 최근 10여년간 지속했던 양적완화(QE)를 끝내고 장기국채를 팔기로 했다. 인플레이션이 치솟자 돈줄을 조이겠다는 의지를 보여 왔다.

그런데 이 계획은 시작도 못 해보고 끝날 조짐이다. 영국 정부가 발표한 감세안으로 인해 파운드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 폭락하는 등 시장이 대혼란을 겪자, BOE가 이날 전격적으로 시장 개입을 선언해서다. BOE는 휴짓조각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인 영국 국채를 무한정 사들이는 과정을 통해 가격을 회복시킨다는(국채금리 하락) 복안이다. 돈을 다시 풀어서 급한 불을 끄겠다는 것이다. 말 그대로 고육지책이다.

BOE는 이날 시장 개입을 두고 “최근 영국과 글로벌 자산시장에서 나타나고 있는 심각한 가격 조정을 예의주시해 왔다”며 “우리는 영국 가계와 기업의 신용 상태가 악화하는 위험을 미리 줄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다만 시장에서는 미봉책이라는 혹평이 쏟아졌다. 돈을 풀어 시장에 안도감을 주면 당장 위기는 넘길 수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영국을 향한 투자 가치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모하메드 엘 에리언 알리안츠 수석경제고문은 CNBC에 나와 “BOE가 QE라는 ‘라라랜드’에 더 오래 머물러 있을수록 낮아지는 금리, 혼란스러운 시장, 우스꽝스러운 개입, 왜곡된 자산 배분 등으로 출구를 찾기 더 어려워진다”며 “(이번 조치는)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해야 하는 일과 반대인 만큼 정책 일관성 결여를 부각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 투자은행(IB) 하그리브스 랜스다운의 수잔나 스트리터 선임분석가는 “BOE가 정책을 뒤죽박죽으로 하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정책 선회를 꺼리는 정부가 완강히 버티고 있는데 대한 좌절의 흔적”이라고 말했다. 새 정부가 정치적인 타격을 염려해 감세안 철회를 주저하자, 중앙은행인 BOE가 대신 총대를 멨다는 것이다.

“미 너무 빠른 긴축, 시장 소화 못해”

그럼에도 혼돈의 시장을 구하려면 어떻게든 중앙은행이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받았고, 연준의 긴축 속도조절론이 다시 부상했다. 엘 에리언은 “연준도 인플레이션과 싸우는 것(긴축)과 시장을 진정시키는 것(완화) 사이에서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비슷한 상황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포트 글로벌의 톰 디 갈로마 매니징 디렉터는 “연준이 금리를 너무 빨리 올리는데, (이에 따른 달러화 초강세를) 시장은 이를 소화하지 못하고 있어 걱정스럽다”며 “연준은 연말까지 정책 전환(피봇·pivot)에 대한 인식을 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재 시장은 연준이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75bp 금리를 올릴 확률(3.00~3.25%→3.75~4.00%)을 57.6%로 보고 있다. 일주일 전인 70.1%에서 큰 폭 떨어졌다. 이날 한때 50bp 인상 확률이 75bp를 앞지르기도 했다. 12월의 경우 50bp 빅스텝(3.75~4.00%→4.25~4.50%) 확률은 50.0%로 예상되고 있다. 이 역시 25bp 베이비스텝 가능성이 빅스텝보다 높게 나타나기도 했다.

BOE의 깜짝 카드에 연준의 피봇 가능성이 더해지면서 금융시장은 모처럼 반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97%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4.65% 오른 배럴당 82.1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7월 18일 이후 가장 큰 오름 폭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