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로또 당첨금 내놓은 "남자한테 참 좋은데" 회장님 화제.."200장 중 하나"

  • 등록 2016-11-07 오전 10:24:25

    수정 2016-11-07 오전 10:25:30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남자한테 참 좋은데…”라는 TV 광고 멘트로 유명한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나눔로또 2등 당첨금을 출산지원금으로 내놓았다.

김영식 회장은 지난달 29일 제726회 나눔로또 2등에 당첨돼 4860만원을 받았다. 식품업체 회장의 로또 당첨은 기부로 이어졌다.

2년 전부터 매주 로또 복권 200장씩을 구입한 그는 만나는 사람에게 복권을 나눠줬다고. 그렇게 나눠주고 남은 것 중 한 장이 2등에 당첨된 것이다.

2등 당첨 로또 복권을 손에 든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 (사진=연합뉴스)
김 회장은 로또 당첨이 기쁘긴 하지만 행운의 복권을 주위 사람에게 모두 나눠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전했다.

그는 로또 2등 당첨금 4860만원을 지난달 29일 아이를 출산한 가족 50팀을 선정해 출산지원금으로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회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다음 카페 ‘뚝심이 있어야 부자 된다’(cafe.daum.net/kys1005)를 통해 신청을 받아, 당첨금과 자신의 돈을 보태 총 5000만원을 선착순 지급할 생각이다.

▶ 관련기사 ◀
☞ "노무현 매몰차게 수사한 우병우, 동일하게 수사 받아야"
☞ "박승주 안전처 내정자, 47번 전생체험..도심 굿판 참석"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