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6.16 1.17 (-0.04%)
코스닥 995.07 1.37 (+0.1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게임사업 정비하는 포털 2인자들

다음 `인맥구축게임` 외부업체와 공동개발
SK컴즈, CJ인터넷에 게임면 맡겨 `검색에 집중`
  • 등록 2010-05-17 오후 2:19:12

    수정 2010-05-17 오후 2:19:12

[이데일리 김진주 기자] 포털1위 NHN이 한게임을 통해 게임사업을 강화하는 가운데, 게임사업 비중이 낮았던 2~3위 포털들이 게임 사업을 정비하고 있어 주목된다.
 
다음(035720)은 외부 업체와 게임 공동개발에 나섰고, SK컴즈(066270)는 게임면 운영을 전문 업체에 통째로 맡겼다. 각각 모바일 인터넷시대에 대비해 인맥구축게임(SNG)을 확보하고, 주력 검색사업에 집중하기 위해서다.
 
네이버와 한게임을 운영하는 NHN이 자체 검색과 게임사업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면, 다음과 SK컴즈는 외부 전문업체를 끌어와 게임 사업을 키우고 있어 눈길을 끈다.
 
◇ 다음, 스마트폰 최적화 `인맥구축게임(SNG)` 준비

다음은 게임 개발사 소프트맥스, 아주대학교 미디어학부와 공동으로 인맥구축게임(SNG)을 개발하고 있다.
 
인맥구축게임이란 싸이월드나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인맥구축서비스(SNS)에 게임 요소를 붙인 것. 국내에선 아직 생소하지만 미국에선 `페이스북` 사용자 4억명중 1억명이 SNG를 즐길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스마트폰 환경에 최적화된 서비스라 국내외 인터넷기업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음이 개발하는 SNG는 지도 서비스 `로드뷰`를 기반으로 스마트폰 첨단 기술인 증강현실(AR)과 위치기반서비스(LBS)가 활용된다. 인맥구축서비스 `요즘(Yozm)`도 연동된다. 
 
다음은 이미 `요즘`을 통해 10종 SNG를 서비스하고 있으나 `활쏘기로 점수내기` 등 기초적 보드게임 수준이다. 현재 개발 중인 SNG에서는 다음이 가진 스마트폰 모바일웹 기술을 소프트맥스 게임 개발 노하우에 결합해 보다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 관계자는 "인맥구축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어 이를 활성화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게 됐다"면서 "소프트맥스와 공동으로 요즘 안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해 또 다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 SK컴즈, 외부에 게임사업 맡기고 검색에 집중
 
포털 네이트를 운영하는 SK컴즈는 이달 초 게임면을 온라인게임사 CJ인터넷에 위임해 운영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네이트에서 제공하는 웹보드게임 운영을 CJ인터넷이 맡는다. 네이트 게임을 이용하던 회원들은 CJ인터넷에서 제공하는 20여종 웹보드 게임과 3~5종 퍼블리싱 게임을 네이트에서 그대로 즐길 수 있다.
 
CJ인터넷이 운영하는 게임포털 `넷마블` 회원과 연동해 웹보드게임도 즐길 수 있게 된다. CJ인터넷은 네이트 게임 섹션 메인페이지 구축과 광고 운영, 고객서비스 업무 등도 담당한다. 네이트 게임면을 CJ인터넷이 통째로 운영하는 것이다.
 
SK컴즈는 현재 웹보드게임 외에도 네이트 앱스토어내 인맥구축게임과 메신저 `네이트온` 내 게임 채널링을 진행 중인데 향후에는 CJ인터넷과도 사업을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SK컴즈는 주력 검색과 모바일, 커뮤니티 사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CJ인터넷의 게임사업 노하우를 배워 향후 독자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도 만들게 됐다.
 
최훈 KB투자증권 연구원은 "SK컴즈는 게임쪽에 힘이 없었지만 CJ인터넷이라는 제휴채널을 통해 네이트 방문자에게 더 많은 콘텐츠를 제공하게 됐다"면서 "CJ인터넷은 네이트의 막대한 트래픽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서로 윈윈"이라고 말했다.

▶ 관련기사 ◀
☞다음 "경복궁 내부모습 360도로 돌려보세요"
☞다음, `남아공` 평가전 인터넷 생중계
☞다음, 월드컵 평가전 인터넷 생중계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