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2.13 2.81 (+0.09%)
코스닥 997.41 6.28 (+0.63%)

홍준표 "일찍 핀 꽃 일찍 시들어" vs 김웅 "먼지 쌓일 조화로 사시라"

홍준표, '초선 당대표' 앞세운 김웅 작심비판
김웅 "칼바람에도 매화 펴…의원님은 조화로 사시라" 응수
  • 등록 2021-05-09 오후 7:48:00

    수정 2021-05-09 오후 7:48:00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에 도전한 초선 김웅 의원을 겨냥해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고 날을 세운 것과 관련해, 김웅 의원이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살라”고 되받아쳤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은 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막무가내로 나이만 앞세워 정계 입문 1년밖에 안 되는 분이 당 대표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무리가 아닌가요”라고 적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밝혀온 김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영국·유럽에서는 16세에 정당에 가입해 정치활동을 시작한다. 의회에도 보통 20대 중반에 진출해 40대 초반에 다선, 중진 의원이 된다”며 40대 당 대표가 다수 배출됐던 영국·유럽의 사례와는 실정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일찍 핀 꽃은 일찍 시든다”며 “더구나 온실 속에서 때가 아닌데도 억지로 핀 꽃은 밖으로 나오면 바로 시든다”고 비판을 이어 갔다.

홍 의원의 비판에 김 의원도 맞섰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칼바람 속에서도 매화는 핀다”라며 “시든 꽃잎에는 열매가 맺지만 시들지 않는 조화에는 오직 먼지만 쌓인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저는 매화처럼 살겠다. (홍준표) 의원님은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더 내공을 쌓고 자기의 실력으로 포지티브하게 정치하라’는 홍 의원의 조언에 대해서 “나이 어린 기자나 힘없는 노동자에게 ‘그걸 왜 물어. 그러다가 너 진짜 맞는 수가 있어’라고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뜻으로 알아듣겠다”고 홍 의원의 한나라당 대표 시절 막말 사례를 거론하며 비꼬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