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교황, 사상 첫 온라인 삼종기도회…"코로나19 이겨내자"

  • 등록 2020-03-08 오후 10:09:18

    수정 2020-03-08 오후 10:09:18

[이데일리 김성훈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주일 삼종기도회를 사상 첫 인터넷 생중계로 진행했다.

8일(현지시각) AFP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이날 강론에서 “기도를 통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사람들과 함께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신도들에게 믿음의 힘과 희망에 대한 확신, 자선에 대한 열정을 통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주일 삼종기도회를 사상 첫 인터넷 생중계로 진행했다. (사진=AFP)
교황의 이러한 메시지는 성 베드로 광장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과 바티칸 뉴스 웹사이트로 생중계됐다. 이번 인터넷 생중계는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자 주일 행사를 보러 사람이 모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탈리아 당국이 요청한 데 따른 것으로 바티칸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교황은 매주 일요일 오후 성 베드로 광장을 굽어보는 사도궁의 집무실 창문을 열고 주일 삼종기도 강론을 진행해왔다. 앞서 교황은 심한 감기 증세를 보여 지난주부터 외부 일정을 연기·취소한 채 교황청 인근 관저에서 머물고 있다. 이에 대해 이탈리아 한 언론은 교황이 지난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