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기 청약 시장, 비규제지역은 여전히 훈풍

[돈이 보이는 창]1순위 71.9만명..작년비 21.4%↑
검단·평택고덕 등 2기 신도시에 실수요자
지방은 비규제지역 중심으로 투자자 몰려
'전국구 청약' 세종시에 18.7만개 통장 집중
  • 등록 2022-04-10 오후 6:00:00

    수정 2022-04-10 오후 9:18:21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 미분양·미계약 물량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분양시장 열기는 여전히 뜨겁다. 올해 1분기 전국 분양 단지에 몰린 1순위 청약 통장이 작년보다 2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1~3월까지 전국 113개 아파트 분양에서 71만9271개의 1순위 청약 통장이 몰렸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9만2479개)보다 21.4% 증가한 수준이다. 평균 경쟁률은 18.1대1로 작년(19.7대1)보다 떨어졌지만 1순위 마감률은 56.6%로 전년(53.4%) 보다 높았다.

1순위 청약자가 늘었다는 것은 그만큼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분양 시장으로 몰렸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수도권의 경우 1순위 청약 통장이 전년대비 13.2% 감소한 28만6155개에 그쳤지만 인천 검단·평택 고덕 신도시 등은 청약 열기가 뜨거웠다.

[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인천검단신도시 제일풍경채 검단3차는 293가구 모집에 2만3990명이 몰렸다. 청약경쟁률은 81.88을 기록했다. 평택고덕국제신도시 디에트르도 313가구 모집하는데 2만4092개의 청약통장이 접수되면서 76.97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박지민 월용청약연구소 대표는 “올해 1분기 수도권 2기 신도시에 청약통장이 많이 몰렸는데 이는 서울 분양 물량이 부족한데 따른 것”이라면서 “서울 접근성이 좋고,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아 가격이 저렴하다보니 무주택 실수요자들이 집중됐다”고 말했다.

세종에서 가장 많은 1순위 통장이 접수됐다. 5개 단지 분양에 18만7103개 통장이 쏟아졌다. 최고 청약경쟁률 1위부터 3위까지 세종시가 싹쓸이했다. 도램마을 13단지 중흥S-클래스 그린카운티의 경우 3511.4대 1의 청약경쟁률을 나타냈다. 이어 가락마을 7단지 중흥S-클래스 프라디움이 2821.3대1, 가락마을 6단지 중흥S-클래스 프라디움이 800.9대1을 기록했다.

세종시는 전국구 청약이 가능한데다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이 집중됐다는 분석이다. 세종시의 경우 공급물량 중 60%는 1년 이상 세종에 거주한 자에게 우선 공급하고 나머지 40%는 1년 미만 거주자와 기타지역 거주자에게 배정된다. 또한 해당 아파트 단지의 경우 분양전환 후 잔여물량을 일반공급하는 것으로 시세보다 2억5000만~5억원 가량 저렴한 가격에 분양가가 매겨졌다.

또한 지방은 비규제지역을 중심으로 투자자가 몰리면서 청약 인기는 계속됐다. 비규제지역인 포항시에 들어서는 ‘포항자이 애서턴’과 ‘포항자이 디오션’에는 각각 2만8572개, 1만2526개의 청약통장이 접수됐다. 경쟁률은 각각 29.76대1, 124.02대 1을 나타냈다. 이밖에도 전남 나주시 송월동의 ‘나주역자이 리버파크’나 수도권 비규제단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힐스테이트 몬테로이’ 등도 1만명이 넘는 1순위 청약신청자를 기록했다.

다만 최근 주택공급이 집중됐던 대구 등은 미분양이 계속되는 모습이다. 대구의 경우 올해 분양에 나선 6개 단지가 모두 주인을 찾지 못했다. 심지어 대구의 강남으로 불리는 수성구 분양 단지도 1순위에서 미달했다. 수성구 파동 ‘수성 센트레빌 어반포레’의 경우 총 308가구를 모집하는데 1순위에서 12명만 신청했고, 결국 모든 주택형이 미달했다. 특히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대규모 입주 물량이 쏟아지면서 미분양 현상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대구 아파트 입주 물량은 지난해 1만7204가구에 이어 올해 2만840가구, 내년 3만4345가구가 예정돼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