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예가 단구 장남혁 개인전 '9체 천자문전' 19일 개막

  • 등록 2022-05-17 오전 10:23:54

    수정 2022-05-17 오전 10:23:54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서예가 단구(丹丘) 장남혁의 개인전 ‘9체 천자문전(展)’이 오는 19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백악미술관에서 개막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김균의 대동천자문(大東千字文)과 주흥사의 천자문(千字文)을 각각 금문, 소전, 목간, 예서, 광개토대왕비문서체, 해서, 행서, 초서, 장초 등 아홉 가지 서체로 쓴 작품을 선보인다.

전시 관계자는 “1만8000자를 재해석해 한문 필서 예술의 깊이와 넓이를 확장해 후학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전했다.

전시를 기념해 출간된 동명의 책도 이번 전시회에서 같이 소개된다. 전시는 오는 25일까지.

觀耳, 34×35cm, 2022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