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韓 영화계 거목 이태원 별세…향년 83세

  • 등록 2021-10-24 오후 6:14:54

    수정 2021-10-24 오후 6:14:54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약 1년 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빈소는 같은 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1938년 평양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전쟁으로 가족과 떨어지면서 숱한 어려움을 겪었다. 1959년 고인의 첫 영화 ‘유정천리’가 탄생했으나, 흥행에는 실패했다. 1973년 인수한 의정부 소재 빌딩에 있던 극장을 운영하게 되면서 다시 영화계와 인연을 맺었다. 1984년 ‘태흥영화사’를 설립하면서 20년 만에 다시 영화제작의 길로 나섰다. 이때 임권택 감독과 ‘비구니’로 만나게 됐지만 불교계 반발로 영화 개봉이 무산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이후 ‘무릎과 무릎 사이’, ‘뽕’, ‘기쁜 우리 젊은 날’ 등으로 이름을 알렸고, 1989년부터 ‘아제아제 바라아제’, ‘장군의 아들’, ‘서편제’ 등이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한국을 대표하는 거물 제작자로 위상을 굳혔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취화선’, ‘하류인생’, ‘춘향뎐’ 등 임권택 감독의 작품을 꾸준히 제작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