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은 “1분기 KDB벤처지수 전년비 40%↑”

"민간자본 적극적 유입…당분간 지수 상승할듯"
  • 등록 2022-05-24 오전 10:46:21

    수정 2022-05-24 오전 10:46:21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한국산업은행이 24일 1분기 KDB벤처지수가 510.1으로 작년 동분기 대비 약 39.8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산은은 이날 ’2022년 1분기 KDB벤처지수‘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이는

벤처지수가 510.1이라는 것은 현재 국내 벤처생태계를 둘러싼 시장환경이 기준년도인 2008년(지수=100) 대비 약 5배 개선됐다는 뜻이다.

(사진=산업은행 제공)
산은은 “KDB벤처지수는 지난 2년 간 성장세가 가파르며, 올해 1분기도 증가세를 이어갔다”면서 “벤처투자 매력도가 상승하며 민간자본이 적극적으로 유입되고 있어, 지수의 증가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세부 지수별로 보면 투자재원지수가 808.9로 전년 동분기 대비 약 60.56% 올랐다. 특히 지난 1분기 누적 신규투자조합 결성금액은 2조5668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조합결성이 다소 부진했던 작년 동분기 대비 민간부문 출자 중심으로 9905억원이 증가했다. 1분기 결성 규모로는 역대 최대치를 갱신하며, 지수 상승에 영향을 줬다.

투자실적지수는 584.0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약 43.68% 올랐다.

투자실적지수는 투자재원지수의 후행지수로서 최근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누적 신규 투자금액은 2조827억원으로 전년 동분기 대비 67.2% 급증했다.

한편 회수여건지수(코스닥 신규 상장기업수 및 신규 상장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산출)는 214.5로 전년 동분기 대비 1.64% 감소했다.

벤처기업의 코스닥 상장(IPO)을 통한 회수가 일시적으로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회수여건지수가 투자재원지수 및 투자실적지수의 후행 지수임을 감안 시, 이후 완만한 증가세 이어갈 것으로 산은은 전망했다.

산은은 향후에도 대형펀드 조성, 스케일업 및 미래기술 투자 등 금융지원 확대,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벤처지원·육성 플랫폼(넥스트원, 넥스트라운드, 넥스트라이즈) 확대 운영, 글로벌 벤처 네트워크 확대 구축을 통한 벤처 영토 확장 등을 지속 추진해 대한민국 경제의 혁신성장을 촉진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