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7.93 2.97 (+0.09%)
코스닥 1,015.88 12.16 (+1.21%)

조희연 "선생님들께 용서 구한다"..."일 안해도 월급" 댓글 사과

  • 등록 2020-03-15 오후 9:37:00

    수정 2020-03-15 오후 9:37: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이 있다”고 쓴 댓글에 대해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15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페이지 댓글에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쓴 댓글 중 일부 표현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 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선생님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개학 연기를 두고 조정돼야 할 여러 사안을 두고 고민하다가 나온 제 불찰이었다. 선생님들께 용서를 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엄중한 코로나 국면에서 학교에서 헌신하고 계신 분들을 이리저리 나누거나 차별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며 “제가 말씀드리고 싶었던 진심은 현재 자신의 자리에서 모든 교육 공동체 여러분께서 애를 쓰고 계신 데, 그 와중에도 소외되거나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쓴 글이었다. 이에 대한 적극적인 국가적 대책도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학교에 계신 교사분들이나 행정실 직원분들이 매일같이 고생하고 계시하는 건 교육감인 저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개학 연기에도 불구하고 학교에서 비상근무를 하시며 아이들 학습자료 제작과 학사일정 조정, 긴급 돌봄 등등 학생들의 학습과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실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조 교육감은 “본의 아니게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연합뉴스)
앞서 조 교육감은 이날 페이스북 페이지 댓글로 “사실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다”며 “후자에 대해서 만일 개학이 추가 연기된다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적었다.

전날 직접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추가 개학 연기가 필요한지 누리꾼에게 의견을 묻는 게시글을 올리고 자신의 의견을 밝힌 것이다.

그러나 그의 댓글이 올라가자마자 부적절한 내용이라는 비난이 쏟아졌다.

그러자 조 교육감은 다시 댓글로 “오해를 촉발하는 표현을 쓴 것 같다”며 “결코 교사 대 비교사의 구분을 말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