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순재, '처우 논란 제기' 전 매니저 향한 비난 중단 당부

"내 부덕의 소치…전 매니저 주장 맞고 사과했다"
  • 등록 2020-07-05 오후 5:29:39

    수정 2020-07-05 오후 5:29:39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현재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전 매니저가 입은 실망과 상처를 치유하고 격려하는 것이지 이 사태에 대해 전 매니저를 비난할 일은 결코 아닙니다.”

이순재(사진=이데일리 DB)
배우 이순재가 처우 논란을 일으킨 전 매니저에 대한 비난 여론으로 전 매니저 본인은 물론 가족들까지 심리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 같이 호소했다. 이순재는 5일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일은) 전적으로 저로 인해 발생한 일”이라며 “전 매니저를 비난하는 것은 멈춰주시길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이순재는 “전 매니저의 처우에 대한 불미스러운 논란이 발생한 데 대해 그동안 저를 믿고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라며 “또한 동료 연기자 여러분과 특히 배우를 꿈꾸며 연기를 배우고 있는 배우 지망생, 학생 여러분들께 모범을 보이지 못해 너무나 부끄럽고 미안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에서 이미 공식 입장문을 냈지만 오랫동안 국민들의 사랑을 받고 살아온 배우로서 제 사과 말씀을 정확히 밝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되어 글을 쓰게 됐습니다”라고 부연했다.

이순재는 이번 논란이 ‘자신에게 철저하고 타인을 존중해야 한다’는 자신의 오랜 원칙을 망각한 부덕의 소치였다고 토로했다. 또 금요일이었던 지난 3일 전 매니저와 전화통화를 하며 그 이야기를 충분히 듣고 공감했으며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전 매니저가 언론에 제기한 내용이 맞고 진심어린 사과를 전한다고 했다.

이순재는 “가족의 일과 업무가 구분되지 않은 것은 잘못됐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앞으로 들어올 매니저에게는 수습기간이든 아니든, 어떤 업무형태이든 불문하고 무조건 4대 보험을 처리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에게도 요청했습니다”라고 공개했다. 이와 함께 “이번 일을 통해 저도 함께 일하는 매니저들, 업계 관계자들이 당면한 어려움을 잘 알게 됐습니다”라며 “80 평생을 연기자로 살아온 사람으로서 그들의 고충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점을 고통 속에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남은 삶 동안 제가 몸담고 있는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실천하는 삶을 살겠습니다”라며 “더 나아가 비슷한 어려움에 당면한 분들께도 도움이 되고 용기를 드릴 수 있는 배우가 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