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슨트도 명품'…화가 박기웅 '컬쳐라이브' 34만명 접속

  • 등록 2021-11-22 오전 11:51:21

    수정 2021-11-22 오전 11:51:21

박기웅(사진=마운틴무브먼트)
[이데일리 김은구 기자] ‘화가’ 박기웅이 명품 도슨트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박기웅은 지난 19일 밤 방송한 네이버 쇼핑 라이브 ‘박기웅의 컬쳐라이브’에서 다시 한번 티켓 전량 매진, 총 34만명 접속이라는 기록을 이어가며 예술성과 흥행력을 겸비한 스타 파워를 확인케 했다.

코로나19 시대를 맞아 ‘안방에서 펼쳐지는 생생한 랜선 전시회’를 표방하는 ‘박기웅의 컬쳐라이브’는 배우이자 미술작가인 박기웅이 자신만의 시각으로 각종 전시회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직접 작가로 활약중이기도 한 박기웅의 예술적 감각과 엔터테이너로서의 매력이 어우러지며 매회 최다 접속기록과 최다 티켓 판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대 시각예술의 다양한 변주로 구성된 공감각적 전시인 ‘드리머(Dreamer), 3:45am’ 전이 소개됐다. ‘드리머(Dreamer), 3:45am’전은 ‘꿈’을 주제로 한국을 대표하는 뮤지션과 현대미술작가 10팀이 만나 5개의 꿈을 꾸는 공간을 소개하는 전시다.

특유의 미소와 함께 등장한 박기웅은 관객들과 이야기하듯 몽환적인 느낌의 전시를 다양하면서 풍부한 관점으로 전달했다. 그는 “현실과 타협하면서 우리는 꿈을 놓치고 삽니다”라며 일상과 전시의 주제인 ‘꿈’을 접목시킬 수 있도록 자연스러운 설명을 들려주었다. 전시회의 전문 도슨트다운 모습과 자유분방한 아티스트의 모습을 오갔다.

박기웅의 이같은 팔색조 매력에 이날 전시회 티켓 예매는 다시 한번 매진 사례를 기록했다. 또 위드 코로나와 함께 어느 때보다 약속이 많은 금요일 저녁시간에 방송했음에도 불구, 총 34만명 시청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박기웅의 컬쳐라이브’는 온라인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는 전시회로 자리매김하면서 점점 팬층이 두터워지고 있다. 이미 연말까지 모든 방송 일정이 예약되는 등 예술계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박기웅 작가는 지난 3월 연기자에서 화가 겸업을 선언, 개인 전시회와 각종 초청 전시에서 작품을 공개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올해 한국회화의 위상전 ‘K-아트상’뉴시스 한류엑스포 한류문화대상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상’에 이어 오는 28일에는 관악현대미술대전 특선 수상 대표작가로 시상식에 참석하는 등 화가 데뷔 1년도 채 안돼 잇단 수상 낭보도 전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