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범죄 칼빼든 정부…범죄자 1만6000여명 검거

국무조정실, 보이스피싱범정부TF 성과점검
범행수단 11만개 차단…발생·피해 30%감소
보이스피싱합수단 대대적 단속·수사 성과
  • 등록 2022-09-29 오전 11:00:38

    수정 2022-09-29 오전 11:00:38

[이데일리 이배운 기자] 정부가 보이스피싱범죄 엄단에 나서 올해만 범죄자 1만6000여명을 검거하고, 대포폰·통장 등 범행수단 11만5000여개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범죄 발생건수 및 피해금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이스피싱범죄 합동수사단 수사성과 (사진=대검찰청)
29일 국무조정실은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를 개최해 추진성과를 점검하고,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응한 통신·금융분야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보이스피싱 범죄가 3만900여건이나 발생하고 피해액도 7744억원에 이를 정도로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이에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지난해 12월부터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를 운영해 대책 마련과 함께 정부합동수사단을 중심으로 강력한 단속과 수사를 실시했다. 합수단은 검·경, 방통위, 국세·관세청, 금감원 등 55명으로 구성됐으며 지난 7월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됐다.

합수단은 국내 말단 조직원부터 해외콜센터 등 주요 조직원을 포함해, 각종 범행수단의 생성·유통행위까지 전방위적 단속과 대대적인 수사를 벌였다.

그 결과, 보이스피싱 사범 1만6000여명을 검거하고 대포폰·악성문자 등 11만5000여개의 범죄수단을 차단해 올해는 전년 대비(1~8월) 발생건수 및 피해금액이 30% 가량 대폭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합수단의 주요 검거 사례로는 △필리핀 거점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39명 검거, 11명 구속 △국내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34명 검거, 13명 구속 △외국인, 마약사범, 조직폭력배가 연루된 보이스피싱 조직 11명 검거, 4명 구속 등이 있다.

국무조정실 관계자는 “검·경은 향후에도 외교부 등 관계부처, 인터폴 등 국제기관 및 중국·필리핀 등 주요 거점국과 공조해 국내외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근절을 위한 수사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