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세종병원, 인공심장 의료기기 활용·치료 우수기관 선정

애보트사 최신 좌심실보조장치(LVAD) 하트메이트3 우수센터 지정
하트메이트3 우수센터 국내 6곳에 불과
이 중 2곳에 부천세종병원·인천세종병원 이름 올라
  • 등록 2024-06-18 오전 11:09:45

    수정 2024-06-18 오전 11:09:45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부천세종병원(병원장 이명묵)이 최신 인공심장 의료기기 활용·치료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부천세종병원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애보트사로부터 최신형 인공심장(좌심실 보조장치·LVAD) 하트메이트3(HeartMate3) 우수센터(Center of Excellence)로 지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하트메이트3 우수센터는 국내 6곳에 불과하다. 지난해 지정된 인천세종병원에 이어 이번 부천세종병원까지, 6곳 중 2곳에 세종병원 이름이 올랐다.

부천세종병원은 심장전문병원으로써 그간 수십례의 LVAD 삽입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한 점을 인정받았다. 부천세종병원은 지난 2022년 국내 최연소(11세), 최소 체표면적을 가진 선천성 심근병증 환아를 대상으로 LAVD 삽입 수술에 성공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LVAD는 심장에 부착되는 기계식 펌프다. 심장이식 수술이 필요한 중증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이식 전까지 병원 밖에서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돕는 역할을 한다. 심장이식을 받을 수 없는 환자도 LVAD를 삽입함으로써 생존을 연장할 수 있게 한다.

이번 LVAD 우수센터 지정은 부천세종병원이 단순히 LVAD 삽입 수술을 잘하는 것뿐만 아니라, 심장이식 전·후 모든 과정에 걸쳐 중증 환자를 안전하게 관리 및 치료하는 탁월한 능력이 있음을 의미한다.

이 같은 LVAD 활용·치료는 부천세종병원 전문 LVAD팀에서 주도하고 있다. LVAD팀은 심장내과와 심장혈관흉부외과, 중환자의학과, 감염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영양과, 약제과, 호흡기내과, 간호코디네이터 등 관련 진료과와 광범위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 2022년 하트메이트3 삽입 수술 프록터(Proctor·시험감독관)로 선정된 이희문 과장(심장혈관흉부외과)이 LVAD팀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프록터는 하트메이트3 삽입 수술 전반을 교육·감독·관리할 수 있는 국제적 전문가를 말한다.

애보트메디칼코리아(유) 박상진 사장은 지난 17일 부천세종병원 세종홀에서 열린 하트메이트3 우수센터 현판 수여식에서 “애보트의 미션은 ‘환자의 현재 그리고 미래에 최고의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며 “세종병원의 모든 구성원 덕분에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에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우수센터 선정을 축하한다”며 “세종병원은 애포트와 함께 앞으로 훈련 등 다양한 협업의 선봉에 서게 될 것이며, 나아가 아시아를 대표하는 센터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묵 부천세종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대한민국 유일 심장전문병원으로써 개원 후 40년이 넘도록 심장 치료에 남다른 사명감을 가지고 맡은바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 병원은 특히 소아 심장병 환자 사례가 많은데, 소아를 비롯한 모든 환자가 발전한 심장 치료 방법에 수혜 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부천세종병원 세종홀에서 열린 하트메이트3 우수센터 지정식에서 이명묵 병원장(왼쪽에서 5번째)이 애보트메디칼코리아 박상진 사장(왼쪽 6번째)으로부터 우수센터 현판을 수여 받으며 의료진과 함께 기념 촬영하고 있다. 부천세종병원 제공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 또 우승!!!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