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콘 in JAPAN’, 역대 최대 8만 8천명 운집 ‘성료’

“日 한류 확장, 새 장 열었다”
사흘간 개최…역대 최고 인파
  • 등록 2019-05-19 오후 4:00:00

    수정 2019-05-19 오후 4:00:00

한일 합작 걸그룹 아이즈원 멤버들이 K 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한 케이콘 스핀오프 브랜드 KCON GIRLS 부스를 찾았다.(사진=CJ ENM)
트와이스, 아이즈원 등 총 28팀의 아티스트가 출동한 ‘케이콘 2019 JAPAN’ 엠카운트다운 무대 전경(사진=CJ ENM)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한류 컨벤션 ‘케이콘 2019 JAPAN’이 역대 최대 규모 인파인 8만 8천 명을 모으며 성료했다. 일본에서 케이콘이 처음 열린 2015년 1만 5000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하면 5배 이상 늘어났다. 누적 관객은 25만 2500여 명에 이른다.

이번 ‘케이콘 2019 JAPAN’은 지난 17일부터 19일 까지 3일간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됐다. 컨벤션 현장에는 뷰티, 음식, 패션, 음악 등 한국 대중문화를 주제로 236개의 컨벤션 부스와 267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한일 합작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이 직접 부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이 밖에도 △주원·서강준·여진구·공명 등 한국 배우들이 출연해 현지 관객과 만나는 ‘K-DRAMA 팬 미팅’, △전문가와 함께 K팝 댄스를 배워 볼 수 있는 ‘DANCE ALL DAY’, △K팝 평론가 후루야 마사유키 등 한류 전문가의 강연 등이 마련됐다.

이 기간 열린 ‘엠카운트다운’ 콘서트에는 트와이스, 아이즈원, 뉴이스트, 몬스타 엑스 등이 무대에 올랐다. 해당 콘서트 티켓은 지난 3월 예매 오픈과 동시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CJ ENM 신형관 음악콘텐츠본부장은 “기존의 K팝과 한국 드라마 중심의 일본 내 한류가 뷰티, 패션, 식문화 등 ‘일상 속 한류’로 진화해 온 것처럼 케이콘 또한 지속적으로 컨벤션 규모를 확대하며 현지 관객의 니즈에 발 맞춰 성장해왔다”며 “올 해 ‘케이콘 JAPAN’ 개최 5주년을 기점으로 첫 선을 보인 ‘케이콘 GIRLS’와 같은 케이콘 스핀 오프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을 비롯한 컨벤션 콘텐츠 확장 등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케이콘은 오는 7월 미국 뉴욕 맨해튼, 8월 미국 LA, 9월 태국 방콕 등으로 이어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