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한국, 7분 만에 선제 실점...0-1 전반 마감

  • 등록 2019-05-25 오후 11:28:09

    수정 2019-05-25 오후 11:28:09

2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한국과 포르투갈의 F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전반전 한국 대표팀이 실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포르투갈에게 뼈아픈 역습을 허용해 선제골을 먼저 내준 채 전반전을 마감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끌고 있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25일(한국시간) 폴란드 남부 도시 비엘스코-비아와의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포르투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줘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전세진(수원), 조영욱(서울) 투톱을 전방에 배치한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온 한국은 전반 시작과 공격형 미드필더 이강인(발렌시아)를 앞세워 초반부터 상대 수비를 압박했다.

하지만 초반 너무 공격에 집중한 나머지 순간적으로 역습을 허용했고 곧바로 실점으로 이어졌다.

포르투갈의 ‘제2의 호날두’로 불리는 조타가 공을 잡아 전방에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고 이를 트린캉이 단독 드리블에 이어 골키퍼 이광연과 맞선 상황에서 여유있게 득점으로 연결했다. 한국 수비수들이 함께 따라붙었지만 트린캉의 스피드를 따라잡지 못했다.

한국은 전반 19분에도 포르투갈의 역습에 수비가 뚫리면서 추가골을 내줬다. 하지만 다행히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면서 실점 위기를 간신히 넘겼다.

한국은 전반 20분 이후 선수들의 긴장감이 풀리면서 경기 주도권을 되찾았다. 위협적인 측면 크로스가 들어가자 조영욱이 쇄도하면서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포르투갈의 견고한 수비를 뚫기에 힘이 부쳤고 결국 동점골을 만들지 못한 채 전반전을 마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