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5.86 1.47 (-0.05%)
코스닥 993.43 0.27 (-0.03%)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논란, ‘공신’ 강성태에 불똥 튄 이유

  • 등록 2021-09-29 오전 11:29:39

    수정 2021-09-29 오전 11:29:39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산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에서 50억 원의 퇴직금을 받아 연일 논란이다. 이 가운데 강성태 ‘공부의 신’ 대표의 유튜브 채널에 비판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강성태 공부의신 대표 (사진=유튜브 캡처)
29일 강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공부의 신 강성태’에 게시된 영상에는 “강 대표가 선택적 분노를 하고 있다”는 취지의 댓글이 200여 개가 달렸다.

이들은 강 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의 입시비리 의혹과 25세에 1급 청와대 청년비서관이 된 박성민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대해 공정성 문제를 제기한 반면, 곽 의원 아들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고대 출신 9개월짜리 별정직 공무원 채용에 대해 폭동이 안 일어난 게 이상할 정도라고 분노했던 공정의 신 강성태님에게 연대 원주캠 출신이 받은 50억의 의미란 무엇일까 궁금해지는 요즘”이라며 강 대표의 침묵을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은 “표창장은 분노하고 50억은 왜 분노 안 하나”라며 댓글을 남겼다. 이 밖에도 “‘민주당 공정 이슈 터질 때만 현타오기’ 전문 강사 강성태 선생님 이번 50억, 노엘 사태엔 쿨 앤 조용하신거 웃음 포인트” 등의 댓글이 쇄도했다.

‘공부의신’ 강성태가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발탁을 비판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앞서 강 대표는 지난 2019년 ‘대한민국이 언제부터 신분제 사회였습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의 부정 입학 의혹을 지적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 대표는 “제가 ‘유전자 타령하지 말고 최선을 다 해라’고 한 적이 있는데 이건 유전자도 노력도 아니고 부모님이었다”면서 “취업이건 진학이건 좋은 부모님을 둬야만 가능한 거면 다시 태어나야 되는 건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제 어떻게 이 나라가 신분제 사회가 된 건가. 이게 대한민국이 맞나”라고 분노했다.

이후 강 대표는 지난 6월에도 박성민 대통령 비서실 청년비서관을 둘러싼 ‘불공정 논란’을 언급했다.

그는 ‘25살 대학생이 청와대 1급 공무원 합격하는 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며 “지금까지 공신(공부의신)들에게는 좀 죄송하지만 이 분이 탑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하루 10시간씩 공부할 거 아니면 때려치우라고 했었다. 수강생들은 9급 공무원 되려고 하루 10시간씩 공부한다”며 “그런데 9급도 아니고 1급을 25살에 되신 분이 탄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류전형이 있었다면 어떻게 통과했는지, 면접은 어떻게 치렀는지, 어떤 경로로 경쟁률은 또 얼마나 치열했는지, 슬럼프는 또 어떻게 극복했는지 방법만 알 수 있다면 (그 방법대로) 하겠다고, 꼭 좀 모셔봤으면 좋겠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