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영상)"안녕히 가세요" 주유기 안 빼고 출발한 차 '누구 과실?'

  • 등록 2021-10-25 오전 11:36:07

    수정 2021-10-25 오전 11:36:07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한 차주가 주유소에서 주유기를 꽂은 채 나가다가 차량과 주유기 등이 훼손되는 일이 발생한 가운데 과실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차주는 주유소 직원으로부터 “안녕히 가세요”라는 인사까지 받고 시동을 걸었다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채널 ‘한문철TV’
지난 24일 한문철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주유기 분리하는 걸 까먹은 직원이 카드를 주며 안녕히 가세요 인사하기에 출발했다가 이런 봉변이’란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제보자는 최근 차량에 기름을 넣기 위해 강원도 원주의 한 주유소를 방문했다가 주유기 꽂혀 있는 줄 모른 채 출발했다고 했다.

사고 당시 주유소 직원은 주유비를 계산한 카드를 제보자에게 건네고는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했다고. 이에 제보자는 휴대폰과 내비게이션만 점검하고 차량에 시동을 걸었다.

주유소를 나가던 제보자는 갑자기 이상한 소리가 들려 바로 차량을 멈춰 세웠다. 이후 자신의 차량에 미처 분리하지 않은 주유기가 차량에 매달려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 사고로 제보자 차량 주유구와 펜더(자동차 바퀴 덮개)가 찌그러져 수리비 143만원이 나왔고 주유소도 주유기가 파손됐다.

주유소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주유소 직원이 제보자 차량 보조석 창문을 통해 건네받고 계산한 뒤 돌아와 운전석 창문으로 카드를 건넨 후 고개를 숙여 인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 직원은 제보자 차량 뒷자리에 있던 다른 손님 차량으로 향했고 당시 제보자 차량에서 주유기를 뽑히지 않은 상태였다.

이후 제보자의 차량이 출발했고, 주유기 연결 호스가 차량으로부터 튕겨 나왔다.

사진=유튜브채널 ‘한문철TV’
제보자는 “주유소 측 보험사에선 제 과실이 있다며 과실비율 100%를 인정하지 않고 제 보험사에선 과실비율 100%를 주장하며 소송을 준비 중”이라며 “제 과실이 얼마나 되느냐”고 한 변호사에게 물었다.

한문철 변호사는 “중요한 사례가 될 것 같다”며 “셀프 주유소가 아닌데 직원이 주유하고 계산하고 인사까지 했는데 주유구를 확인해야 할지, 아니면 그냥 가도 될지 법원 판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직원이 전부 책임져야지 저렇게 확실한 영상이 있지 않냐”, “주유구를 열고 주유기를 꼽은 건 주유소 직원이다. 당연히 주유기를 빼고 닫아야 하는 의무도 있다. 100% 주유소 직원의 과실이라고 생각한다”, “주유소 운영하는데 이런경우 주유소 보험으로 처리해 드립니다. 이건 주유원의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보여진다”, “난 항상 백미러로 확인하고 출발하는데 그래도 저 상황은 주유소가 100% 책임져야지” 등의 의견을 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