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인공지능·IoT로 공공주택 어르신 돌본다

국토부, 광주 쌍촌임대서 '스마트 돌봄 서비스' 구축
  • 등록 2021-11-04 오전 11:00:00

    수정 2021-11-04 오전 11:00:00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영구임대주택에 사는 70대 A씨는 얼마 전 허리를 다쳐 꼼짝을 하지 못했다. 움직이질 못하지 주변에 다친 사실을 알릴 수도 없었다. A씨가 알리지도 않았는데 금세 돌봄 관리사와 보호자가 찾아와 그를 병원으로 모셔갔다. A씨 집에 설치된 스마트 돌봄 서비스 설비가 A씨 움직임이 계속 멈춰 있는 걸 감지하고 이를 돌봄 관리사에게 알린 덕분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광주 서구 쌍촌동 ‘쌍촌 영구임대주택’에서 ‘고령자 맞춤형 스마트 돌봄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그림은 스마트 돌봄 서비스 개념도.
이같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돌봄 서비스가 고령자 복지주택(고령자 친화형 실내 설계와 사회복지시설을 갖춘 공공주택)에 도입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광주 서구 쌍촌동 ‘쌍촌 영구임대주택’에서 ‘고령자 맞춤형 스마트 돌봄 시범사업’을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AI와 IoT 등을 활용한 스마트 돌봄 서비스를 활용하면 복지주택에 사는 고령자를 24시간 돌볼 수 있다. 입주자 움직임을 감지해 긴급 상황에 대처하고 건강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쌍방향 의사 소통 기능도 갖췄다. 치매 환자 실종을 막기 위한 GPS 위치 확인 기능도 있다.

국토부는 쌍촌 임대주택에서 스마트 돌봄 서비스를 시범 운용한 후 이를 다른 고령자 복지주택으로도 확대할 계획이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2025년까지 1만가구 공급될 예정이다.

김홍목 주거복지정책관은 “전체 영구임대주택의 90%가 준공 15년이 경과하는 등 물리적 노후화가 가속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스마트 기술 및 복지시설과 결합해 고령자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주거복지를 질적으로 개선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