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르에 패한 권아솔 "욕 먹어도 싸다...다시 도전할 것"

  • 등록 2019-05-19 오후 4:21:09

    수정 2019-05-19 오후 4:21:09

권아솔이 만수르 바르나위의 리어네이키드 초크에 걸려 고통스러워 하고 있다. 사진=로드FC
[제주=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뼈아픈 패배로 100만 달러 상금과 챔피언 벨트를 모두 잃은 권아솔(33·팀코리아MMA)이 “욕먹어도 싸다”고 스스로를 자책했다.

권아솔은 지난 18일 제주 한라체육관에서 굽네몰 ROAD FC 053 제주 대회에서 만수르 바르나위(27·튀니지)와 100만불 토너먼트 최종전을 치렀지만 1라운드 3분 44초 만에 리어네이키드 초크에 걸려 서브미션 패배를 당했다.

권아솔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변칙적인 기습 클린치 작전으로 허를 찌르려 했다. 하지만 바르나위는 이를 잘 막아냈고 이후 스탠딩과 그라운드에서 권아솔을 압도했다. 결국 그라운드에서 권아솔의 뒤를 잡은 뒤 팔로 목을 감아 졸라 탭아웃(기권)을 받아냈다.

권아솔은 경기 직후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많은 분들이 도움을 줬는데 그분들에게 미안하다”며 “감각이 떨어진 건지,내가 잘 못한 건지 모르겠지만 많이 부족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만수르에게 축하한다.지금은 만수르가 나보다 강했다고 생각한다”며 “나도 열심히 해서 빨리 도전할 거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어 “(팬들이 이 경기를 많이 지켜봤는데)욕 많이 해달라. 욕먹어도 싸다”며 본인에 대한 실망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이제 다시 일어서겠다”며 “내가 다시 도전할 때까지 만수르 선수가 계속 챔피언 자리를 유지하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재기 의지를 분명히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