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폭락장에도 희망은 있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 UDC 2022서 오프닝세션 발표
"크립토원터 극복할 방법은 블록체인 서비스 확대뿐"
"두나무 웹3 서비스 강화할 것"
  • 등록 2022-09-22 오후 12:48:31

    수정 2022-09-22 오후 9:59:02

[부산=이데일리 임유경 기자] “긴 겨울을 끝내고 전고점을 돌파할 방법은 결국 블록체인 서비스를 대중에 검증받는 것뿐이다”

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고점대비 70% 이상 폭락하고 암호화폐 침체기(크립토윈터)가 길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대 블록체인 기업 두나무의 송치형 회장이 이럴 때일수록 “블록체인 서비스 발전에 집중해야 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송치형 회장은 22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 개최된 ‘업비트개발자컨퍼런스(UDC) 2022’에서 공개된 사전녹화 영상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암호화폐 시장은 지난해 11월을 기점으로 냉각기에 접어들었다. 비트코인은 70% 하락해 2만 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고,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도 3분의 1로 수준인 1조 달러를 맴돌고 있다. 두나무도 직격탄을 맞았다. 상반기 순이익은 172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1조4685억원) 대비 10분의 1토막 났다.

송치형 회장이 UDC2022에서 영상을 통해 오프닝세션을 진행했다.(사진=두나무)
블록체인 산업이 침체기를 처음 겪는 것은 아니다. 2018년에도 전년 고점 대비 암호화폐 시총이 70% 줄어들었고, 침체기는 3년이나 지속됐다.

송 회장은 2018년 침체기를 극복한 힘이 ‘검증된 블록체인 서비스’의 등장에 있다고 봤다. 그는 “코로나 상황에서 늘어난 유동성이 투자로 이어진 게 1차적인 요인이지만, NFT와 블록체인 게임(P2E) 열풍을 통해 검증된 블록체인 서비스에 대한 가능성을 인정받은 덕분에 투자도 이어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올해 상황은 2018년보다 더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토큰의 개념이 NFT로 확장되면서 초기에 금융 및 핀테크 분야로 발전했던 블록체인 서비스가 이제 브랜드, 커머스, 콘텐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또 “적용 방식도 개선돼 단순 이벤트, 경품 수준을 넘어 스타벅스 같이 멤버십 개념을 도입하는 시도도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다양한 기업의 참여는 대중적인 관심을 모으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22일 부산에서 열린 UDC2022에서 참관객들이 송치형 회장의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사진=두나무)
기술적인 발전도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더리움 머지 업그레이드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서 확장성(거래 처리 성능) 향상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며 “(블록체인 서비스 확산의) 발목을 잡던 이슈가 점차 해소되고 있다”고 말했다.

“두나무가 나아갈 방향도 서비스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확신했다. 송 회장은 3가지 방향성을 가지고 기존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첫 번째는 디지털자산 거래소 업비트의 규제준수와 투자자보호다. 두 번째는 업비트 NFT 마켓에 멀티체인 지원이다. 세 번째는 하이브와 합작해 설립한 레벨스의 웹3사업 진출이다. 특히 웹3 사업과 관련해 송 회장은 “K팝 아티스트 IP에 두나무가 가진 블록체인 역량을 결합해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며 “내년 행사에서는 웹3 사업 성과를 나눌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말했다.

송 회장은 또 크립토윈터 끝에 새로운 국면이 펼쳐질 것이라 기대했다. 일명 ‘블록체인 세대’의 등장이다. “이번 겨울이 얼마나 길게 지속할지는 모르지만 겨울의 끝에 어쩌면 SNS, 메신저보다 월렛이 더 익숙하고, 토큰을 통해 자신의 정보를 관리하는 것이 일상인 ‘블록체인 세대’를 맞이하게 될지 모른다”고 기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