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80.31 2.79 (+0.09%)
코스닥 1,027.58 1.87 (+0.18%)

큰 딸 시신 옆에 누워있던 김태현…"광적인 소유욕"

국과수 보내진 김태현 DNA..다른 '미제사건' 연루 가능성
  • 등록 2021-04-08 오전 10:38:24

    수정 2021-04-08 오전 10:38:24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피의자 김태현(24)이 발견 당시 큰딸 시신 옆에 나란히 누워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8일 YTN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큰딸 A씨의 지인으로부터 신고 전화를 받고 경찰과 119구급대원이 세 모녀가 살던 집 내부로 들어갔을 당시, 김태현은 거실에서 A씨의 시신 옆에 누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원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사건 당일인 지난달 23일 서울 노원구의 한 PC방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현은 지난달 23일 오후 5시30분께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A씨의 집에 택배기사를 가장해 들어간 뒤 흉기를 이용해 혼자 있던 둘째딸과 5시간 뒤 집에 들어온 어머니를 연이어 살해했다. 그리고 1시간여 뒤 마지막으로 귀가한 A씨마저 살해했다.

김태현은 살인을 저지른 이후 검거될 때까지 사흘 동안 세 모녀의 시신이 방치돼 있는 A씨 집에 머물며 밥을 챙겨 먹고 집에 있던 술을 마시는 등 엽기적 행각을 벌였다.

당시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까지 김태현이 바깥에 출입한 흔적은 없었다.

경찰 관자계자는 김태현이 A씨를 살해한 후 시신을 바로 눕히고 자신도 자해, 그 옆에 누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태현이 사후세계까지 A씨를 데려가려는 일종의 ‘의식’을 치른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YTN과의 인터뷰에서 “피해자와 그에 대한 집착을 사후에까지 놓지 않겠다는 의지를 방중하는 증거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지난 6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김태현이 이틀씩이나 범행 현장에 머물러 그 집 냉장고를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생존을 하는 등 일반적 행동 패턴과는 상당히 달랐다”면서 “사이코패스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고 분석했다.

‘노원구 세모녀 살인’ 피의자 공개(사진=서울경찰청 제공)
서울 노원경찰서는 전날 김태현에 대한 네 번째 조사를 마쳤다. 앞서 한 차례 김태현을 면담한 프로파일러들은 정확한 범죄 심리를 분석하기 위해 추가로 면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전문가들은 김씨의 왜곡된 이성관과 성 인식, 나아가 성도착증도 우려하고 있다. 프로파일러들의 대면 조사 후 ‘사이코패스 성향’에 관한 윤곽이 어느 정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경찰은 김태현이 과거 미제사건에 연루됐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8일과 이달 5일 두 차례에 걸쳐 김태현의 DNA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경찰 관계자는 “통상 구속 피의자는 DNA를 채취해 국과수에서 보관 중인 미제사건 자료와 혹시 일치하는 것이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을 진행한다”며 “이례적인 과정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태현은 과거 성범죄로 두 차례 벌금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2019년 공공 여자화장실을 훔쳐본 혐의로, 지난해에는 미성년자에게 성적 음성메시지를 수차례 보낸 혐의로 각각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5년에는 타인을 향해 욕설이나 격렬한 비난을 할 때 적용되는 모욕죄 전력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태현은 9일 검찰에 송치될 때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는데 이때 얼굴이 공개된다. 코로나19로 쓴 마스크를 벗을지는 김태현의 의사 등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