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국계 '큰손' 6년새 28% 떠났다…"韓증시 매력 떨어져"

국내 상장사 5% 이상 지분 보유 기준 조사
외국계 큰손 수 6년새 28% 감소…미일중 떠나
지분가치는 40%↑…블랙록 삼성전자 보유 영향
"국내 증시 신뢰성 강화·건전한 지배구조 필요"
  • 등록 2022-05-26 오전 11:00:00

    수정 2022-05-26 오전 11:00:00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외국계 ‘큰손’이 국내 증시를 떠나고 있다.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 보유 기준 6년 새 20% 넘게 감소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내 증시 투자 매력도가 떨어지면서 시세 차익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016년 전후 중국을 비롯해 미국과 일본계 큰손 투자자도 국내 주식시장에서 빠져 나가고 있다.

26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상장사에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외국 투자자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6년 3월에 조사 내용을 올해와 비교 분석했다. 이달 20일까지 금융감독원에 제출된 보고서 등에 명시된 외국 투자자의 국적과 지분 현황을 참고했고, 주식평가액은 지난 24일 종가 기준이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33.64포인트(1.28%) 내린 2,592.34에 마감한 19일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외국계 큰손 6년 새 227곳→164곳…“韓증시 매력 떨어져”

2016년 3월 조사에서 국내 상장사에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외국계 큰손 투자자는 227곳이었다. 국내 상장사 중 5% 넘는 지분을 보유한 곳은 모두 322곳이었다. 올해는 164개 외국계 큰손 투자자가 국내 상장사 246곳에 5% 이상 지분을 보유 중이었다. 6년 새 외국계 큰손 투자자 수는 28% 줄었고, 이들이 투자한 국내 상장사도 24% 감소했다.

오일선 소장은 “국내 상장사 지분을 다수 확보해 배당과 시세차익을 얻으려고 하는 외국계 큰손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이라며 “외국계 큰손들에게 국내 주식 시장의 매력도가 점점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6년 전후 거대 자본을 앞세워 우리나라 상장사 주식을 쇼핑하듯이 지분을 확보하던 ‘판다 쇼핑’ 현상도 시들해졌다. 중국계 큰손은 2015년에 국내 상장사 25곳에서 5% 이상 지분을 보유, 2016년 50곳으로 크게 증가했었다. 올해는 26곳(10.6%)으로 줄었다.

미국과 일본 큰손들도 6년 새 각각 20여 곳씩 줄었다. 미국계이면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큰손은 2016년 당시 우리나라 상장사 121곳에서 다수 주식을 보유해왔지만 올해는 102곳(41.5%)으로 19곳 감소했다.

국내 주식 시장에서 외국계 큰손 10곳 중 4곳은 미국계 투자자였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미국계 큰손들의 영향력은 여전히 견고한 셈이다. 일본계 투자자도 2016년 국내 상장사 48곳에서 5% 넘는 지분을 갖고 있었는데, 올해는 28곳(11.4%)으로 20곳 적어졌다.

외국계 지분가치는 6년새 40%↑…“블랙록, 삼성전자 보유”

외국계 큰손들이 국내 상장사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숫자는 줄었지만, 최근 6년 새 지분가치는 증가했다. 2016년 당시 외국계 큰손 지분가치는 42조원 수준이었다. 올해는 59조원 수준으로 6년 전보다 40% 이상 뛰었다. 미국계 주요 투자자인 블랙록이 삼성전자 지분을 보유한 영향이 크게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블랙록은 지난 2019년 2월에 삼성전자 주식을 5%가 넘는 주식을 처음 보유하게 됐다. 이달 24일 기준 블랙록의 주식가치는 19조9760억원이다. 올해 외국계 큰손 주식평가액 59조 원의 34% 수준이다. 하지만 2016년 블랙록은 삼성전자(005930)에서 5% 미만 지분을 갖고 있어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오일선 소장은 “역으로 블랙록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가치를 제외하고 따로 계산해보면, 올해 파악된 240여 곳 외국계 큰손들의 주식평가액은 39조원 수준으로 2016년 조사 때보다 오히려 주식가치는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블랙록은 삼성전자 지분을 포함해 국내 상장사 10곳에서 이달 24일 기준 총 29조8500억원 넘는 주식평가액을 보유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계 큰손 투자자가 보유 주식가치의 50.5%로 절반 이상이다. 블랙록과 함께 100여 곳 미국계 큰손들이 보유한 국내 5% 이상 지분을 가진 상장사의 지분가치는 37조원에 달했다. 올해 외국계 큰손 전체 지분가치 중 60%가 넘는 비중이다.

“美피델리티 비중 커…DB손해·현대해상·솔브레인 보유”

올해 조사에서는 미국 다음으로 네덜란드(7조6981억원), 싱가포르(2조6748억원), 중국(2조4065억원), 일본(2조1893억원) 순으로 국가별 큰손들의 주식가치가 높았다. 네덜란드는 2016년 당시 6조7788억원에서 13% 넘게 지분가치가 높아진 반면 중국은 2016년 4조4745억원에서 올해 46% 넘게 주식평가액이 쪼그라들었다. 일본도 2조5500억원 수준에서 6년 새 14% 정도 주식가치가 낮아졌다.

5% 이상 지분 보유 국내 상장사 기준 미국계 큰손 투자자 ‘피델리티(피델리티 매니지먼트 앤 리서치 컴퍼니 엘엘씨)’가 가장 비중이 컸다. 피델리티는 국내 상장사 50곳에서 5% 넘는 지분을 확보했다. DB손해보험(005830), 현대해상(001450), 솔브레인(357780)에서 1000억원 넘는 지분을 보유 중이다.

오 소장은 “외국계 큰손이 떠나는 것은 코로나19 등 경제 사정으로 인해 주요 국가들이 주식을 처분해 현금화를 하는 영향이 있다”며 “또 국내 주식시장에서 높은 배당과 시세 차익을 통해 이득을 볼 수 있는 기회가 낮아지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외국계 큰손들에게 국내 주식 시장에서 다시 매력을 끌게 하기 위해선 신뢰성을 강화, 건전하고 투명한 지배구조 등을 지속적으로 보여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