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07.66 25.98 (-0.83%)
코스닥 1,020.21 14.61 (-1.41%)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안산을 지켜라"…'숏컷 페미' 논란에 불난 양궁협회 게시판

"안 선수가 직접 사과할 일 없었으면"
류호정·구혜선도 '숏컷 캠페인'으로 두둔
접속자 폭주로 홈페이지 마비되기도
  • 등록 2021-07-29 오전 10:55:41

    수정 2021-07-29 오전 10:55:41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도쿄올림픽 양궁 2관왕 안산 선수가 숏컷 헤어로 때 아닌 페미니스트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안 선수를 지켜달라는 온라인 운동으로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지경에 이르렀다.

(사진=대한양궁협회 게시판 캡처)
29일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안 선수를 보호해달라는 취지의 게시물들이 쏟아지고 있다.

해당 게시판에는 “선수가 직접 사과 하지 않도록 해 달라” “폭언과 혐오 발언을 일삼는 무리들에게 반응하지 말라” “도를 넘는 비난으로부터 강경하게 선수를 보호해주길 바란다”는 포스터와 함께 게시물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지난 27일부터 이 게시판에 올라온 게시물들은 이날 현재 3300여 건에 달한다.

또한 갑자기 접속자가 늘어난 양궁협회 홈페이지는 에러로 인해 일시적으로 접속이 어려운 상황을 겪기도 했다.

(사진=대한양궁협회 게시판 캡처)
안 선수는 양궁 혼성 단체와 여자 단체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개인전 예선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지난 26일, 일부 남성 커뮤니티에서는 안산 선수를 페미니스트로 규정하고 비난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안 선수의 ‘숏컷’ 헤어와 여대 출신이라는 점, 과거 소셜미디어에 쓴 특정 표현 등을 지적하며 선수에 대한 악플을 달았다.

한 누리꾼은 안 선수의 개인 SNS에까지 찾아가 “왜 머리를 짧게 자르냐”고 질문했고, 안 선수는 “그게 편하니까요”라 답하기도 했다. 또 다른 이들은 과거 안 선수가 쓴 ‘오조오억’, ‘웅앵웅’ 등의 특정 표현을 찾아내 악플을 달며 “페미니스트는 응원 안 한다”는 비난을 쏟아냈다.

이와 관련해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2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과거 숏컷 사진을 올리며 “여성 정치인의 복장, 스포츠 선수의 헤어스타일이 논쟁거리가 될 때마다 당사자는 물론, 지켜보는 여성들도 참 피곤할 것 같다“고 안 선수를 두둔했다.

배우 구혜선 역시 SNS에서 진행되고 있는 ‘숏컷 캠페인’에 동참하며 ”숏컷은 자유“라 주장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