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아창원특수강, 아람코와 중동시장 진출…사우디 합작법인 설립

아람코 대주주인 사우디산업투자공사와 합작 투자
사우디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법인 설립
  • 등록 2021-09-08 오전 11:32:26

    수정 2021-09-08 오전 11:32:26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세아베스틸의 자회사 세아창원특수강이 세계 최대 에너지·화학회사 ‘아람코 (Aramco)’와 손잡고 중동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세아창원특수강은 아람코가 대주주인 ‘사우디산업투자공사’와 대규모 합작 투자를 통해 사우디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튜브 현지 생산 법인을 설립한다고 8일 발표했다.

사우디산업투자공사(Dussur)는 아람코와 사우디 국부펀드 ‘PIF’, 아람코의 자회사 ‘SABIC’이 100% 지분을 보유한 산업개발 전문 투자기관으로, 글로벌 기업들과 투자 파트너십을 통해 설립한 합작회사를 지속가능하고 미래 가치가 높은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금번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총 투자금액은 2억3000만달러(한화 약 2천600억 원) 규모이며 세아창원특수강과 사우디 산업투자공사가 6대 4의 지분율로 1억2000만 달러의 자본금을 출자하고, 잔여 자금은 사우디 산업육성기금 ‘SIDF (Saudi Industrial Development Fund)’과 현지 금융기관을 통해 추가 지원을 받을 계획이다.

합작법인은 아람코가 사우디 동부지역에 에너지 산업 국제 허브 도시로 육성하고 있는 ‘King Salman Energy Park (SPARK)’ 내 위치할 예정이며 약 5만평 부지에 연산 1만7000t 규모의 고부가 스테인리스 무계목 강관과 튜브(Stainless Seamless Pipe & Tube) 공장이 들어선다. 내년 초 착공해 2025년 상업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사우디가 ‘Vision 2030’ 정책과 더불어 세계 최대 규모 스마트 시티 조성을 위한 네옴(Neom) 프로젝트, 수소 사업 등 국가 전반에 걸친 초대형 프로젝트들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세아창원특수강 또한 합작투자법인의 지리적 이점과 세아가 보유한 폭넓은 제품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국책 사업 관련 수주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안정적인 매출 판로를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 합작법인이 세아그룹의 중동지역 철강 허브 역할을 수행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합작법인 설립은 7일 사우디 다란시(市)에서 열린 아람코의 산업투자 프로그램 (IIP)에서 아람코 최고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기술 협력의 대표 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이번 투자는 지난 2019년 지주회사 세아홀딩스가 아람코와 그룹사 간 긴밀한 파트너십 및 새로운 사업기획 발굴 공동 노력을 위한 양해각서(MOU) 를 체결한 이후 가시적인 성과를 맺은 것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글로벌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양사의 흔들림 없는 신뢰가 바탕이 돼 이뤄졌다는 평가다.

홍상범 세아창원특수강 영업부문장은 “사우디 산업투자공사와의 합작법인 설립 결정은 상호 간 신뢰가 있었기에 이루어진 값진 결실”이라며 “이를 토대로 사우디의 경제·산업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중동 시장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보유한 아람코와 사우디 산업투자공사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함으로써 세아그룹의 중동 허브를 개척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7일 아람코코리아에서 진행된 세아창원특수강과 아람코 합작투자법인 설립 기념행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